'밥블레스유' 김숙 “목욕탕서 사람들이 내 몸 구경 하려고 했다”

    기사입력 2018-11-02 11:18:14


    개그우먼 김숙이 목욕탕에서 겪은 민망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 김숙은 목욕탕과 얽힌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김숙은 "오랜만에 목욕탕에 갔다"면서 "뜨거운 탕에서 차가운 수건으로 얼굴을 싸고 있었다. 때를 밀려고 불리고 있었는데 어떤 아주머니 두 분이서 얘기를 하더라. '김숙이 왔다던데? 김숙 몸매 좀 보자'고 했다. 나는 이미 15분이나 탕에 있어서 스치기만 해도 다 때가 밀릴 판이었지만 때를 굳히고 나왔다. '정신 차려 지금 아니야'하고 샤워만 하고 나온 적이 있다"면서 아찔했던 경험담을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주머니들은 내가 있는 줄 모르고 얘기하셨겠지만 너무 민망했다"고 토로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