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김보민, 11세 아들 공개 "아나운서 되고 싶어 한다"

    기사입력 2018-10-09 21:21:1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KBS 아나운서 김보민이 아들을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9일 밤 방송된 KBS 2TV '1대 100'에는 KBS 아나운서 김보민이 1인으로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김보민은 아들 서우 군에 대해 "허니문 베이비다. 결혼 11년 차니까 11살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아들 서우 군의 최근 사진이 공개됐다. 소년으로 성장한 서우 군은 엄마를 똑 닮은 귀여운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MC는 "태어나보니 아빠가 김남일인데 축구선수로 키우고 싶은 욕심은 없었냐"고 질문했고, 김보민은 "처음에는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김보민은 "남편이 보기만 해도 공을 잘 차는지 드러난다고 했는데 그냥 일반인보다 잘 차는 수준의 애가 될 거 같다면서 너무 다행이라고 했다. 어중간하게 하다가 너무 힘들 수도 있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또 김보민은 "요즘은 아들 서우가 아나운서가 되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