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이없다"…박해미, 남편 황민 '가족 없다' 발언에 실망

    기사입력 2018-10-05 09:41:45

    <사진=스포츠조선DB,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박해미가 남편이자 뮤지컬 연출가 황민이 "가족이 없다"며 서운함을 토로한 것에 대해 실망감을 드러냈다.

    박해미는 4일 채널A를 통해 "(남편이) 서운함을 토로했다고 하는데 나한테는 어이가 없는 상황인 거다. 애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걸 나한테 해결해 달라고, 인생을 그렇게 살았던 사람 같아서"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지방법원에 출석한 황민은 "내가 다 잘못했다. 내가 음주운전한 거다. 아까운 생명 잃게 돼서 유가족분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피해자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잘못을 시인했다. 이어 "아내하고는 한 번도 만나보지 못했다. 사고 이후로 집에 오지 못하게 해서 못 갔다. 아내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는 변호사를 통해 아내의 입장을 들었고, 그분하고 통화를 몇 번 한 게 전부"라며 울먹였다.

    그러나 영장 실질심사 이후 아내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아내와) 25년을 같이 살았다. 기쁠 때만 가족이라면 난 이 사건 이후로부터는 가족이 없는 것 같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동안 박해미는 남편이 음주운전 사고로 죗값을 받아야 한다는 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또한 아내로서 남편의 음주운전 사고로 책임을 통감하고,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최근 무대에 다시 복귀하기는 했지만, 출연료 전액 기부 계획을 밝히며 여전히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박해미는 남편이 자신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는 소식에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황민은 지난 8월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술에 취해 자신의 스포츠카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황민이 운전한 차에 타고 있던 뮤지컬 단원 인턴 A(20·여)씨와 뮤지컬 배우이자 연출가 B(33)씨 등 2명이 사망하고, 황민을 포함한 3명은 부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또한 경찰 조사에서 황민은 음주 상태에서 시속 160㎞가 넘는 속도로 속칭 '칼치기'로 불리는 난폭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을 받았다.

    결국 법원은 황민에 대해 "범죄 중대성을 고려할 때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