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부부싸움 도중 폭력 행사한 남편 신고…특수손괴 혐의 검찰 송치

    기사입력 2018-10-04 11:06:3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전준주(가명 왕진진) 씨가 부부싸움 도중 물건을 부수는 등 폭력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4일 헤럴드경제는 경찰이 전준주 씨를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전준주 씨는 지난달 20일 자정께 서울 용산구의 자택에서 부부싸움을 하다 둔기 형태의 물건으로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낸시랭에 대한 물리적 폭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낸시랭은 사건 직후 변호사를 선임하고 전준주 씨에 대한 처벌 의사를 명확하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손괴죄는 위험한 물건을 휴대한 채 위력을 행사하거나 물건을 부수는 행위 등을 저지를 때 적용되는 혐의로 최대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한편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전준주 씨와 혼인 신고한 사실을 밝히며 결혼 발표를 했다. 그러나 이후 전준주 씨가 두 건의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12년을 복역했고, 복역 중에는 故장자연의 편지를 위조해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인물이라는 것이 드러나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나 낸시랭은 각종 논란에도 전준주 씨를 향한 믿음을 드러내며 함께 해명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