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사진 찍힌 거 때문에"…'냉부해' 승리, 자폭 입담 '초토화'

    기사입력 2018-08-21 09:29:3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빅뱅 승리가 거침없는 입담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20일 밤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승리와 화사가 출연했다.

    이날 승리는 "마마무를 보면 빅뱅 데뷔 시절 때가 생각난다. 다른 걸그룹과는 차별화를 둔 콘셉트와 음악적 스타일과 개성들이 빅뱅 데뷔 때 보는 기분"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 승리는 마마무의 노래 파트 분배 방법에 대해 감탄했다. 화사는 "노래 파트 나눌 때 트러블이 날 수 없는 이유가 우린 한 명씩 곡 전체를 다 불러본다. 거기서 각자가 소화할 수 있는 파트를 나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승리는 "되게 유연한 그룹이다. 그룹이 굉장히 화목한 것 같다"며 "나 같은 경우는 자다가 사진 찍힌 걸로 뭐라고 했다"고 자폭(?)했다. 승리의 거침없는 발언에 MC와 출연자들 모두 당황했고, 김성주는 "괜찮겠냐"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승리는 태연하게 "그런 멘붕 오는 상황들이 많다"며 "마마무는 화목한 거 같다. 유지해라"라고 조언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