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빈, 8년 만에 등장…'푸들 머리'도 못 가리는 'CG 같은 외모'

    기사입력 2018-07-03 16:19:08 | 최종수정 2018-07-03 16:48:5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원빈이 여전히 조각 같은 비주얼을 뽐냈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진행된 가구 브랜드 체리쉬 팬 사인회에는 전속 모델로 활동 중인 원빈이 참석했다.

    2010년 영화 '아저씨' 이후 공백기를 갖고 활동 중단 중인 원빈은 8년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100여 명의 팬들과 함께 시간을 가졌다.

    40대라고는 믿기 힘든 변함없는 우월한 비주얼로 나타난 원빈은 이날 화이트 셔츠에 블랙 팬츠로 깔끔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원빈의 헤어스타일. 원빈은 아무나 할 수 없는 푸들을 연상케 하는 웨이브 헤어 스타일도 완벽하게 소화하며 비현실적인 외모를 자랑했다.

    한편 원빈은 2015년 이나영과 결혼한 후 그해 12월 득남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