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운영 중식당, 건물 화재로 잠정 휴무 "인명피해 無"

    기사입력 2018-07-03 10:07:1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겸 방송인 헨리가 운영 중인 가게 건물이 화재 피해를 입었다.

    헨리가 운영 중인 중식당은 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건물 내 타 매장 화재로 인해 당분간 영업을 휴무해야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헨리가 운영하는 식당 위층 매장에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중식당 측은 "인명피해는 다행히도 없었습니다. 빨리 복구해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헨리는 지난 4월 SM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종료된 후 5월 압구정에 중식당을 오픈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