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서우 "母와 외출 중 '스폰 받는 애'라는 말 들었다"

    기사입력 2018-03-02 00:40:4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해투3' 서우가 엄마와 외출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1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해투동-센 언니들 특집'으로 서우, 이채영, 구하라, 이다인이 출연했다.

    이날 서우는 "난 워낙 안티팬으로 한 획을 그은 적이 있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엄마랑 외출했는데 어떤 사람이 역할을 기억한 게 아니고 '쟤 스폰 받는 애'라고 했다"며 "아무 말 없이 모른 척했는데 엄마가 막 떨리는 게 보였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서우는 "지금도 아주 중요한 일 아니면 외식하는 일은 거의 없다. 트라우마가 생겼다"며 "엄마는 '네가 활동 안 해서 좋다. 나랑 같이 있어서 좋다'고 하는데 티가 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우는 "엄마를 위해, 가족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활동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