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민기 음란 카톡에 당했다" 또다른 피해자, 대화내용 폭로(인터뷰)

    기사입력 2018-02-27 17:31:26 | 최종수정 2018-02-28 13:10:02






    <
    BR>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폭로는 끝나지 않았다. 배우 조민기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추가 폭로자가 또 등장했다. 이전까지 언론과 SNS를 통해 공개된 피해자가 10명이었으니 자신을 드러낸 11번째 피해자가 된다.

    지난 27일 익명을 요구한 한 제보자는 스포츠조선에 "조민기의 성희롱 사실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직접 연락을 취해왔다. 지난 26일 또 다른 익명의 제보자가 조민기의 강간 미수 사실을 제보한 뒤 이어진 충격적인 제보였다.

    이 여성 제보자는 "2015년 8월 한 파티에서 조민기를 처음 만났다. 사진 일을 하시는 조민기 씨의 지인들과 잘 알고지내는 사이라 자연스럽게 조민기를 만나 인사를 드리게 됐고 이후 SNS를 팔로우까지 하게 됐다"며 "내가 외국에서 와인 공부를 했는데, 그걸 알고 난 후에 '나도 와인을 좋아한다. 와인에 대해 궁금하게 있으면 물어보고 싶다'며 연락처를 물었고 전화번호를 알려줬다"고 입을 뗐다.

    제보자는 2015년 8월 27일이라는 정확한 날짜를 밝히며 그날부터 29일 까지 조민기가 자신에게 보낸 성희롱적 카카오톡 메시지와 사진에 대해 털어놨다. 또한 "제보자는 혹시 몰라 조민기가 자신에게 보낸 해당 메시지를 모두 백업해 뒀다"며 스포츠조선에 사진과 메시지 일부를 건넸다. 제보자는 경찰 조사에 필요하다면 해당 백업 파일을 모두 넘기겠다고 했다.

    스포츠조선이 확인한 메시지 내용과 제보자가 직접 증언한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제보자는 "조민기가 처음에는 그냥 퇴근을 늦게 하는거 아니냐, 서울에 가서 한번 보자, 몇시에 퇴근하냐 이런 식의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다가 본인 혼자 스튜디오에서 와인을 먹고 있다며 '와인 사진'과 '스튜디오 사진', '시가(담배) 사진'을 찍어 보냈다. 그러다가 술에 취한 것인지 갑자기 '남자친구와 잠자리가 잘 맞냐'는 식으로 말을 하더라. 조민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남자친구가 있는 걸 알고 있었다"며 "조민기의 말을 받아치기 위해 '우리는 그냥 플라토닉 사랑이다'라고 답하니 'OO씨의 몸매를 보고 어떻게 플라토닉 사랑을 하냐'고 말하더라. 당황한 제가 와인 이야기와 스튜디오 이야기를 꺼내며 주제를 돌리려고 했지만 제게 'OO씨는 키스가 하고 싶어요? 사랑을 나누고 싶어요?' '난 스킨십이 좋은거라 생각한다' '나는 키스를 하고 싶기도 하고 애무를 하고 싶기도 하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2015년 8월 미국을 다녀왔다는 조민기는 28일 오후 피해자에게 와인, 사진, 자신의 작업실 등 여러 화제를 꺼내며 대화를 건다. 그러고 자정을 넘겨 카톡을 이어가다가 새벽 4시경 술에 취한 채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해당 사진은 피해자가 보관하다 제공한 과거 카톡 대화 텍스트를 그래픽으로 재구성한 것이다.










    조민기가 출연했던 드라마 이야기를 하며 계속 말을 돌리려고 했다는 제보자는 조민기가 자신의 신체 사진까지 보냈다고 설명했다. "상반신 나체 사진을 보내며 '옛날 운동할 때 몸이에요' '오늘은 몸도 마음도 죄다 고픈 날' 'OO씨는 몸매도 좋으신데 금욕이 존경스럽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또 다른 상반신 사진을 보내길래 '왜 이런 걸 내게 보내냐'고 했더니 '나 혼자 상상 속에 위험, 몹시 흥분' 이라는 식으로 말했다. 그리고는 이어서 팬티만 입고 있는 사진을 보냈다. '난 지금 너무 XX해졌다' '당신도 젖으면 된다' '난 만지고 있다. 도와 달라'고 보냈다"며 "내가 정색을 하면서 이러지 말라고 하니까 '미안해요. 어서 자요'라고 말하더니 그 다음에 자신의 성기 사진을 보냈다. 이후 메시지는 다 무시했다"고 설명했다.

    제보자에 따르면 다음 날인 28일 조민기가 사과의 메시지를 보냈고 이후 연락이 없다 9월 마사지샵을 알려달라며 한 차례 연락을 해왔다. 제보자는 "마사지샵을 알려준 후 모든 연락을 끊고 인스타그램도 언팔했다"고 말했다.
    조민기가 제보자에게 호감을 표시하며 메시지로 보낸 사진들

    제보자는 뒤늦게 해당 사실을 밝힌 것에 대해 "조민기의 지인과 내 지인들이 겹친다. 사실 다른 지인분들과는 전혀 문제없이 잘 지낸다. 그래서 이 이야기를 꺼내기 힘들었다. 그런데 제가 여자이고 혹시 이런 지인들 사이에서 오해의 소지가 발생되는 일이 일어날까봐 제가 희롱 당했다는 사실을 남기려고 모든 대화를 백업해 둔 거다. 그리고 보도를 통해 조민기의 나쁜 행동이 드러나는 것을 보며 지금 제보를 하게 됐다"며 "백업 대화와 사진들이 차후 경찰 조사에 필요하다면 모두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민기는 지난 2010년 모교인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조교수로 채용된 뒤 자신이 가르치던 제자들을 향한 성추행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며 학생들을 노래방과 오피스텔 등으로 불러냈다는 주장 역시 있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정식 수사를 진행 중이며 청주대 역시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정식 수사를 시작했다. 조민기는 3월 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될 예정이다.

    smlee0326@sportshc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