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유세윤, 서장훈 상대로 담력 훈련 ‘주먹 불끈’

    기사입력 2018-02-12 10:59:36

    자칭 간 큰 개그맨 유세윤이 '거인' 서장훈을 대상으로 담력 훈련을 했다. 서장훈은 주먹을 불끈 쥐었다.

    1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송은이, 유세윤, 홍진영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유세윤은 자신의 장점으로 '간이 크다'고 소개 했다. 그는 "내가 SNS에 관심이 많다. 강한 사람들한테 깝죽(?)대보자고 결심한 뒤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가수 김종국한테 얼굴에 주먹도 날리고, 엉덩이도 들이대며 간 큰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유세윤이 '아는 형님'에서 들이대고 싶은 사람은 '전봇대' 서장훈. 이수근은 유세윤에 "이자리에 마침 있으니 해보자"고 권했다. 유세윤은 책상 위에 올라가 서장훈에게 잽을 날리며 우스꽝스러운 얼굴 표정을 지었고, 서장훈은 "한다는 게 이거였어?"라며 본능적으로 주먹을 꽉 쥐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그는 서장훈 얼굴 앞에 자신의 하체를 흔들었고, 이를 보다 못한 강호동이 멱살을 잡으면서 한바탕 소동이 끝났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