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사친’ 이수근 “몸 불편한 둘째 아이, 미소 너무 예뻐”

    기사입력 2017-10-16 10:09:17


    개그맨 이수근이 가족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나의 외사친' 1회에서는 부탄 여행을 떠나는 이수근 3부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출국 전 이수근은 "나는 바빴고…. 엄마가 건강했으면 아이들을 데리고 돌아다닐 수 있었을 텐데 그러지 않다보니 아이들과 함께 떠나는 것은 처음이다"면서 미안한 감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첫째 태준이는 초등학교 3학년이지만 생각이 깊은 아이다. 그리고 둘째 태서는 안쓰럽다. (어릴 적 앓았던 병 때문에) 오른손, 오른 다리가 불편한 것이 티가 나니까. 엄마, 아빠 가슴에는 슬픈 아이지만 너무 밝다. 웃는 게 너무 예쁘다"고 말했다. <스포츠조선닷컴>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