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기자들', "윤현민♥백진희, 대기실서 스킨십하다 걸려"

    기사입력 2017-04-20 08:55:25

    배우 윤현민-백진희 커플이 대기실서 스킨십을 하다 열애 사실을 들켰다고 밝혀졌다.

    1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 TV E채널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기자들 3'에서는 '결정 장애에 빠진 사람들'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연예부 기자는 "배우 윤현민-백진희 커플은 3번의 열애설이 났고, 2번 부인 끝에 결국 열애를 인정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기자는 "이들은 열애 증거를 곳곳에 뿌리고 다녔다. 공원에 앉아있는 사진을 윤현민이 프로필 사진으로 지정했고, 백진희는 같은 장소에서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렸다. 이 사진으로 2번째 열애설이 났다. 이 사진을 찍은 장소가 외국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커플은 또 부인했다"라며 "이들의 미국 여행은 사실로 판명 났고, 여행 이유는 윤현민의 부모님이 외국에 거주 중이라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기자는 "2번째 열애설 이후 취재를 하고 있었는데 결별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알고 보니 각자 스케줄로 바빠 결별의 시간을 가진 게 맞았다고 한다. 그런데 윤현민이 백진희를 너무 사랑했고, 그 마음에 감동한 백진희가 다시 윤현민을 받아줬다. 그리고 세 번째 열애설이 나고서야 이들은 열애를 인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정민은 "치밀하지 못하게 열애 증거들을 흘렸다"라고 말했고, 기자는 "드라마 '내 딸 금사월' 스태프들은 모두 다 알고 있었다고 한다"라고 답했다.

    특히 기자는 "윤현민과 백진희가 대기실에서 스킨십을 하다가 걸린 적도 있다더라"라고 폭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스포츠조선닷컴>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