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아들 황성재와 50kg 감량, 변한 모습 보니...'깜짝'

    기사입력 2017-04-19 10:50:01


    배우 박해미가 아들 황성재와 둘이 합쳐 50kg를 감량했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의 '연예가 HOT 이슈' 코너에는 배우 박해미가 출연해 다이어트 법을 공개했다.

    박해미는 10kg를, 감량했고 둘째 아들 황성재 군은 118.2kg에서 77~78kg로 40kg를 감량했다. 박해미는 "아들을 보고 자극 받아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박해미는 다이어트 비법에 대해 "첫째, 음식 양을 적게, 먹고 싶은 음식은 한입씩 먹는다"면서 "우리 집에는 빵 하나가 있으면 잇자국이 네 개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둘째, 밀가루와 빵을 줄였고 셋째, 커피도 라떼를 좋아하는데 안 마시고 차를 마셨다"고 전했다.

    황성재 군은 탭댄스를, 박해미는 플라멩코로 계속해서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큰 아들은 엄마의 다이어트와 관련, "안타까우면서도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며 "어머니 개인으로서는 미모를 중요하는 직업이긴 하지만 건강이 중요하다. 나중에 어머니가 아프면 제가 부양해야 하지 않느냐. 건강하셨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박해미 남편 황민은 "아내가 제 2의 인생을 살려고 다이어트를 한다더라. 건강을 위한 거라고는 하지만 여기까지만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스포츠조선닷컴>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