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명문대 교수 음란 영화 속 주인공?…낮에는 교단에 밤에는 포르노 배우

    기사입력 2016-03-07 10:08:58

    31E0207400000578-3477906

    영국의 명문대 교수가 포르노 배우로 활동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5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 등 외신들은 "영국 맨체스터 대학교의 화학 공학 교수 니콜라스 고다드(61)가 10여 년 전부터 성인 영화에 출연한 것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25년 동안 교단에서 학생들을 가르친 니콜라스 고다드는 '올드 닉'이라는 가명으로 낮에는 교수로 밤에는 성인영화 배우로 총 12편의 포르노에 출연했다.

    니콜라스 고다드의 이중생활을 제보한 이는 "그는 매우 유쾌한 괴짜 과학자다. 하지만 니콜라스 고다드 교수가 주말마다 여성과 함께 시간을 보낼 줄 몰랐다"고 말했다.

    니콜라스 고다드는 성인 영화 출연 사실을 인정하며 "돈을 많이 받지는 않았다. 수입은 주로 여행 경비로 썼다"며 "이혼 후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포르노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그리고 지난 1월에 그 일을 끝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맨체스터 대학교는 니콜라스 고다드의 처분을 위해 조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