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이특, "미쓰에이 수지 살 좀 빼고" 발언 '빈축'

    기사입력 2011-02-25 22:17:05

    사진=스포츠조선DB

    슈퍼주니어 이특의 위험수위 농담이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2FM '슈퍼주니어의 키스 더 라디오'는 K-Pop 특집 중 중국편으로 꾸며졌다. 당초 이 프로그램은 이특과 은혁이 DJ를 맡고 있었지만 이날은 은혁 대신 스페셜 DJ로 샤이니 키가 합류, 게스트로 간미연과 미쓰에이 지아 페이가 참석해 담소를 나눴다. 페이와 지아는 '미쓰에이가 언제 컴백하느냐'는 질문에 "아직 준비중"이라고 답했다. 이에 이특은 "KBS2 드라마 '드림하이'가 끝나봐야 알겠죠"라고 넘기는가 싶더니 "수지씨는 살 좀 빼고"라고 돌발 발언을 했다. 생각지 못한 발언에 살짝 정적이 생겼고 페이와 지아는 "그러지마요"라고 당혹감을 드러냈다. 간미연 역시 "위험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특은 "농담이었어요"라고 웃으며 다시 진행을 이어갔지만 네티즌들은 분노를 표했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농담이라도 도가 지나쳤다' '수지가 들으면 얼마나 상처받겠나' '여자한테 살빼라는 말을 하다니 매너가 없다'는 등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