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 "젊은 선수 패기, 상승 원동력"

    기사입력 2019-02-11 21:25:19

    ◇사진제공=KOVO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현대캐피탈전 승리에 환한 미소를 지었다.

    KB손해보험은 1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가진 현대캐피탈과의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5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3대1(25-22, 23-25, 25-22, 25-20)로 이겼다. 앞서 OK저축은행, 삼성화재를 제압한 KB손해보험은 천안 원정에서도 이기면서 연승 행진을 3경기 째로 늘렸다. 승점은 36이 되면서 5위 OK저축은행(승점 42)과의 격차도 좁히는데 성공했다.

    권 감독은 경기 후 "리시브가 잘 버텨줬다. 레프트 쪽에서도 좋은 활약을 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서브가 만만치 않게 들어간 것 같다. 황택의, 황두연이 잘 해줬다"고 덧붙였다. 이날 서브에이스 6개를 기록한 황택의를 두고는 "황택의가 스파이크 서브의 정확도가 많이 높아진 것 같다. 그동안 '자신있게 하라'고 주문했는데 주저하는 감이 있었다. 오늘은 말하지 않아도 스스로 잘 해주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권 감독은 "트레이드, 군 전역 선수들이 합류한 뒤부터 공격이 살아나는 흐름이 생겼다"며 "요즘엔 좀 더 빨리 트레이드를 했거나 빨리 전역했더라면 하는 생각도 든다"고 웃었다. 그는 "우리는 젊은 선수들이 많다. 이전엔 패배의식이 컸지만, 어린 선수들이 마지막 순간까지 투지를 발휘하는 부분이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팀이 순위를 생각할 처지는 아닌 것 같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천안=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