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혼수 준비…고주원, ♥김보미 향한 진심

    기사입력 2019-02-08 00:30:42 | 최종수정 2019-02-08 00:41:3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연애의 맛' 고주원과 김보미가 부산 데이트를 즐겼다.

    7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에서는 고주원이 김보미를 향한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고주원은 '보미 생각이 난다'는 감정 하나로 부산행 비행기에 탑승, 김보미는 고주원을 보며 기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고주원은 재즈 바 데이트 중 열렸던 '커플 게임'에 참여하고자 김보미를 안아들었지만, 안타깝게 제주도 항공원을 놓쳤다.

    김보미는 "고생 많으셨다. 감사해요 오빠"라고 말했고, 고주원은 "이겼어야 했는데 미안하다. 운동을 더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고주원은 김보미와 헤어지기 직전 '내일 약속'에 대해 물으며 보고 싶은 마음을 표현했다. 고주원은 숙소에 돌아와서도 '김보미와의 만남'을 고대하며 창틀에 기대어 애틋한 감성에 잠겨 웃음을 유발했다.

    다음날, 고주원은 조깅을 하기 위해 해운대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이때 김보미에게 전화가 걸려왔고, 김보미는 "오빠가 부산까지 오셨는데 신경이 쓰였다"며 약속을 취소했다고 알렸다. 이후 고주원은 김보미와의 만남에 설레는 미소를 지어보였다.

    케이블카 데이트를 마치고 이동 중이던 그때 김보미에게 쌍둥이 동생 김가슬로부터 '같이 보자'는 연락을 받았다. 김보미의 선약의 주인공이 바로 동생이었던 것. 고주원은 물론 김보미까지 당황했던 가운데, 가슬과 친구 지영까지 합세한 '예비처제와의 깜짝 만남'이 성사됐다.

    이때 고주원은 김보미의 동생과 친구의 끝없는 질문세례를 받는 와중에도 김보미를 살뜰히 챙겨줬다. 특히 고주원은 첫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던 김보미가 걱정되어 부산으로 내려오게 됐다는 속 깊은 진심을 고백했다.

    MC들은 "연애의 맛 여성 출연자분들이 일반인분들이라 실검에 오래 떠 있으면 많이 당황스러울 것"이라며 고주원의 배려에 감탄을 연발했다.

    보미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가슬은 "우리 언니 마음에 드냐"고 물었다. 이에 고주원은 "마음에 드니까 여기 와있는거다. 말을 예쁘게 한다"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필모와 서수연이 신혼집 꾸미기에 나섰다. 이필모는 트럭을 빌려서 서수연을 데리러 갔다. 신혼집을 꾸미기 위해 쇼핑에 나서기 위함이었다.

    박나래는 "필모 씨 집으로 수연 씨가 들어가기로 했다고 한다. 그래도 신혼집이다 보니 꾸며야 한다"라고 말했다.

    필연커플은 커튼 달기, 소파 꾸미기, 바닥 러그 교체, 화분 재배치, 커튼달기, 행거 넣기, 옷장 만들기 등을 해야 했고, 서수연은 인테리어에 자신감을 보였다.

    먼저 가구매장에서 주문을 완료, 무게는 무려 323kg이었다. 직원은 걱정했지만, 이필모는 "직접 한다. 트럭 가지고 왔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인테리어 소품 샵을 방문한 두 사람. 이때 이필모는 베개를 6개 구입한다는 서수연의 말에 다소 당황했지만, 이내 "예쁘다"며 긍정의 미소를 보였다. 다음주 이필모는 신혼집 DIY 리모델링 도전, 이때 서수연의 카리스마가 폭발했다. 특히 침대에 나란히 누운 두 사람의 모습은 부러움을 자아냈다.



    구준엽과 오지혜, 김정훈과 김진아가 더블 데이트를 즐겼다.

    김정훈과 김진아는 더블 데이트에 앞서 스크린 볼링장에서 데이트를 즐겼다. 이때 김정훈은 "봐주는 것이 없다"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그 시각 구준엽과 오지혜는 먼저 약속 장소인 파주로 향했다. 잠시 후 진정 커플이 등장, 두 사람은 커플티부터 커플링까지 자랑했다. 이에 구준엽도 커플 팔찌를 자랑하려 했지만, 오지혜가 팔찌를 잃어버려 당황했다.

    저녁 준비를 하며 김정훈은 김진아에 겉옷을 벗어줬다. 그러자 구준엽은 핫팩, 담요 등을 준비해 시선을 끌었다.

    특히 식사 중 김정훈은 "게임 벌칙이 있었다"며 러브홀을 보여줬다. 이어 "좋은 건 같이 하자"며 구준엽과 오지혜에게도 요청했다. 이에 구준엽은 "어제 처음으로 손 잡았다"며 러브홀 포즈를 선보였고, 두 사람은 쑥스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이때 김정훈은 "두 분은 처음에 만났을 때 어땠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구준엽과 오지혜는 "'계속 만나보고 싶다'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정훈은 "진아도 그렇지만, 지혜님도 볼수록 매력적이신 것 같다. 말 한마디씩 하시는 게 매력이 있으셔서 준엽이 형님이 좋아하시겠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칭찬했다. 이후 구준엽과 오지혜, 김정훈과 김진아는 함께 노래를 부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