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CEO, 강남·서초·송파·용산·성남에서 절반 이상 거주…압구정 현대아파트 1위

    기사입력 2019-02-06 14:45:58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절반 이상이 서울 강남·서초·송파·용산구와 경기 성남시에 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들 CEO에게 가장 인기 있는 아파트는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로 나타났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지난 1월말 기준으로 국내 500대 기업 대표이사 619명의 거주지역을 조사한 결과, 서울이 420명(67.9%)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인천이 131명(21.2%)로 뒤를 이었다고 6일 밝혔다. 현직 CEO 가운데 거의 90%가 수도권에 사는 셈이다. 이밖에 ▲영남 38명(6.1%) ▲충청 10명(1.6%) ▲호남 8명(1.3%) ▲해외 7명(1.1%) ▲세종·제주 5명(0.8%) 등으로 집계됐다.

    이를 시·군·구로 세분해보면 ▲강남구 106명(17.1%) ▲서초구 82명(13.2%) ▲성남시 53명(8.6%) ▲용산구 51명(8.2%) ▲송파구 35명(5.7%) 순으로 많았다. 서울 강남·서초·용산·송파구와 경기 성남시에 모두 327명(52.8%)이 거주하면서 절반을 웃돌았다.

    이어 ▲경기 용인시 20명(3.2%) ▲서울 양천구·영등포구 각 16명(2.6%) ▲경기 고양시 15명(2.4%) ▲서울 종로구 14명(2.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경기 지역 이외에선 대구 수성구(6명)와 대전 유성구·부산 해운대구(각 5명), 경남 창원시(4명)에 상대적으로 많은 인원이 살았다.

    거주건물까지 파악된 인원은 전체의 85.3%인 528명으로 압구정동 현대아파트가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반포동 반포자이아파트(9명) ▲도곡동 타워팰리스(9명) ▲대치동 한보미도맨션·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각 7명) ▲잠실동 리센츠(6명) ▲신천동 파크리오(5명) ▲잠원동 신반포아파트·신정동 목동신시가지아파트·서초동 아크로비스타·서초동 현대슈퍼빌(각 4명) 등의 순이었다. 조완제 기자 jwj@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