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출신 CEO 비중 4년전보다 7%p 넘게 하락

    기사입력 2019-01-23 13:42:14

    국내 주요 대기업의 최고경영자(CEO) 중 '전통 명문'으로 꼽히는 대학과 고교 출신의 비중이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스카이(SKY)'로 불리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출신 비중이 40.4%로 4년 전보다 7%포인트(p) 넘게 하락했고, 출신고교도 경기·경복·서울 등 옛 3대 명문고 출신 비중이 8.6%로 4년 전보다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2015년 7월부터 지난 18일까지 500대 기업 현직 CEO(내정자 포함) 642명의 출신학교를 전수 조사한 결과, SKY 출신 비중이 40.4%(227명)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5년 조사 때(294명·47.6%)보다 7.2%p 낮아진 수치다.

    서울대는 2015년 25.3%에서 올해 20.8%로 4.5%p 떨어졌고, 고려대와 연세대는 각각 2.6%p, 0.2%p 하락했다. 그러나 서울대는 CEO 출신대학 순위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고, 고려대(10.7%)와 연세대(8.9%)도 2·3위로 변동이 없었다. 이어 성균관대(6.0%), 한양대(5.3%), 서강대(3.4%), 부산대(3.0%)가 500대 기업 CEO 배출 '톱7'에 올랐다.

    비수도권 대학 출신 CEO 비중은 2015년 15.5%에서 올해 17.4%로 다소 높아졌고 외국 대학 출신도 6.7%에서 7.3%로 소폭 상승했다. 대학별로는 부산대(1.9%→3.0%)와 전남대(0.8%→1.8%)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전공은 경영학과 전체의 20.1%로 가장 많았다. '톱3'는 고려대 경영학과(4.7%), 서울대 경영학과(4.4%), 연세대 경영학과(2.9%)로 순위 변동이 없었다.

    출신 고교는 경기·경복·서울 등 전통 명문고의 추락이 두드러졌다. 경기고(4.4%)와 경복고(3.2%)는 올해도 1·2위를 차지했지만 4년 전(8.5%·5.7%)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고, 4년전 4.5%에 달했던 서울고는 1.0%로 급락하며 2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CEO스코어는 "1974년 고교평준화 시행 첫해 입학한 1958년생(만 61세) 이전 세대들이 경영 일선에서 대거 퇴장하면서 전통 명문고 영광도 함께 사그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완제 기자 jwj@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