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CEO 4명중 1명 외부 영입…'범삼성' 출신 인기 '최고'

    기사입력 2019-01-09 13:28:44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절반이 내부 승진자이지만 외부에서 영입된 인사도 4분의 1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범(汎)삼성 출신의 선호도가 가장 높아 외부 영입 CEO의 16%를 차지했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지난 4일 기준 국내 500대 기업 현직 대표이사(내정자 반영) 657명 중 이력을 공개한 566명을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51.8%(293명)가 공채 입사 후 내부 승진한 경우지만 외부 영입 CEO도 25.3%(143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나머지 23.0%(130명)는 오너일가였다.

    외부 영입 CEO를 출신별로 범삼성 계열사 출신이 143명 중 16.1%(23명)로 가장 많았다. 황창규 KT 회장, 옥경석 ㈜한화 화약부문 사장,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 안중구 대우전자 대표 등이 삼성전자 출신이다. 조병익 흥국생명 사장(삼성생명)과 홍현민 태광산업 사장(삼성정밀화학),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사장(호텔신라) 등도 삼성그룹 출신이다.

    이어 외국계 기업 출신 CEO가 18명(12.6%)이었고, 관료·금융사 출신이 각각 15명(10.5%)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범현대 11명(7.7%), 범대우 및 범LG 출신이 각각 6명(4.2%)으로 나타났다.

    500대 기업을 그룹별로 구분하면 CJ가 12명 중 7명을 외부 영입 인사로 채워 가장 많았고, 부영과 SK도 각각 4명씩이었다. 반면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현대백화점, 한진, 한국투자금융, 금호아시아나, KT&G, S-Oil, LS, KCC 등 10개 그룹은 500대 기업에 포함된 계열사 CEO를 100% 내부 출신으로 임명했다.

    삼성도 18개 계열사의 대표이사 22명 중 20명(90.9%)이 내부 출신이었고, 롯데(92.3%)와 농협·신세계·GS(각 90.0%)도 내부 출신 비중이 90% 이상이었다. 조완제 기자 jwj@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