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장동민 원주 대저택 공개 "보석 사기→전원생활 결심"

    기사입력 2019-01-06 22:11:56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장동민이 원주에 지은 지하1층 지상2층 대저택을 공개했다.

    6일 방송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가수 겸 방송인 이상민이 원주에 있는 장동민의 저택을 찾는 모습이 전파됐다.

    이상민은 장동민의 드넓은 3층 집을 보며 "너 성공했구나"라고 감탄했다. 장동민은 지하에 피씨방 골프 연습실 게스트룸을 포함해 방 10개로 구성된 대저택을 구경시켜줬다.

    이상민은 "넌 그렇게 보석 때문에 힘들어했는데 어떻게 해서 이런 대저택을 만들게 된 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장동민은 "그게 10년 전 일이다. 난 30대를 일만하느라 여행 한 번 가본 적이 없다. 형은 1년에 한 번씩 날 위해 하지 않나. 난 그런 것 한 번도 없었다. 열심히 살았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 서장훈은 "장동민 씨가 예전에 보석 사기로 힘든 시기를 겪었다"고 전했고, 신동엽은 "동민이가 사람들 불러서 챙기고 놀고 하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전원 주택을 지어놓고 사람들을 불러서 먹이고 재우고 잘 챙긴다"고 전했다. 또한 "가족을 위해서도 헌신적이다. 지금 누나가 너무 많이 아프시다. 아픈 누나를 위해서 모든 걸 결정했다. 저 집도 누나가 나중에 와서 휠체어를 밀 수 있게 턱을 다 없앤 것이다. 그런데 어느날 문득 나를 위해서 살아야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원주 라이프 전원생활을 하게 됐다. 그렇지 않으면 자기가 무너질것 같았다고 하더라"고 상세히 말했다.

    장동민은 "내가 열심히 쉬지도 못하고 사는데 진짜 원하는게 뭘까 생각했을 때 궁극적으로 전원생활을 원하고 있었다"며 "전원에서 살면서 사람들이 집에 놀러오는 걸 좋아하니까 사람들이 '진짜 잘 쉬었다 간다', '다음주에 또 올게'라고 말해주는 게 좋다. 좀 더 있다가 하다간 70살 되도 못하겠더라. 40대에 하고 싶은걸 해보자 해서 결심한 것이다. 하고 나니까 너무 뿌듯하고 좋다"고 행복해했다.

    이날 이상민은 장동민이 마당에 만들고 싶어하는 가마솥 아궁이를 만들어주기 위해 출동했다. 이상민은 능숙하게 시멘트를 섞으면서 "예전에 2009년~2010년에 형이 연예계 생활은 못하고 돈을 벌어야 했을 때 인테리어 감리 일을 했다"며 "사람들이 감각이 있다고 해서 하게 됐다. 그때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목수 아저씨들도 친해졌고 소파 사장님하고도 절친이 됐다. 그 때 내가 정말 아이디어 많이 줬다"며 허세를 부렸다.

    이상민은 "피자 화덕하고 아궁이 두개를 설치하자"며 피자 화덕 자리에 벽돌을 쌓기 시작했다. 궁가이버의 노련한 솜씨가 드러났다. 엄마들은 "어떻게 저렇게 잘할까"라며 "허세를 부려도 밉지가 않다"고 애정어린 눈으로 지켜봤다.

    이상민은 "지금 1/4집 주인인 채무자가 내 방 외에 나머지 부분을 세를 주고 싶어한다"며 "지금 부엌이 없어질 위기에 처했다"고 말했다. 이에 장동민은 "왜 그말이 동민아 너네집에서 살면 안돼?라고 들리지?"라고 물었고, 이상민은 "내가 너네집에서 불편해서 어떻게 사냐. 단돈 5만원이라도 주고 살아야 편하다"고 말했다. 이에 장동민은 "5만원은 안된다"고 단호히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장동민은 "난 언제나 오픈되어 있으니까 형이 편할 때 이야기 하라"고 말해 절친의 면모를 드러냈다.하지만 이상민은 밤 늦게까지 피자 화덕 작업을 마무리한 뒤 아궁이 작업은 뒤로 둔채 줄행랑을 쳐 웃음을 안겼다.

    ly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