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임산부 코스프레 홈파티 사진 구설→"내가 왜?" 반문

    기사입력 2019-01-03 08:52:42 | 최종수정 2019-01-03 08:52:58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또 한번 충격적 SNS 사진으로 구설에 올랐다.

    설리는 2일 자신의 SNS에 "사랑만 있는 진니네집"이라며 홈파티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설리는 지인들과 함께 파티를 즐기는 모습이다. 이중에는 예능 프로그램 '진리상점'에 함께 출연 중인 일반인 출연자 미미와 찍은 사진을 비롯해 정상적인(?) 사진도 있었지만 남자 지인이 설리 위에 누워있거나, 설리가 배를 불룩하게 만들고 남자 지인이 그 배에 귀를 대고 있는 등 임산부 코스프레를 연상케 하는 사진이 포함돼 있어 또 한번 대중을 기함하게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부정적 여론을 쏟아냈고, 특히 한 네티즌은 "쟤 왜 저러는 지 아는 사람"이라고 대놓고 비난했다. 이에 설리는 "내가 왜"라고 직접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설리는 현재 '진리상점'에 출연 중이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