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다 해주고 싶었다"…'미우새' 배정남, 하숙집 할머니♥에 오열

    기사입력 2018-12-17 01:26:1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미우새' 배정남이 하숙집 할머니와 20년 만의 재회에 오열했다.

    배정남은 16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어린 시절 자신을 가족처럼 돌봐준 하숙집 할머니를 찾아 나섰다.

    이날 배정남은 할머니를 찾기 위해 20년 전 살았던 동네를 찾았다. 어린 시절 살았던 골목을 헤매던 중 배정남은 자신을 기억하는 동네 할머니들을 만났다. 할머니들은 "정남이가 잘됐다는 소리는 우리가 들었다"며 반가워했고, 배정남은 할머니들의 손을 꼭 잡았다.

    배정남은 동네 할머니들을 통해 하숙집 할머니 아들과 연락이 닿았다. 배정남을 기억한 하숙집 할머니 아들도 "안 그래도 TV 잘 보고 있다"며 반가워했다. 또 하숙집 할머니가 거동이 불편해서 자신이 있는 진해의 한 병원에 모시고 있다고 전했다. 하숙집 할머니를 찾게 된 배정남은 그제야 안도의 미소를 지었고, 할머니가 계신 병원으로 가기로 했다.

    병원으로 가기 전 배정남은 자신이 하숙했던 집을 찾았다. 그는 "4학년 때 혼자 자니까 무서워서 할머니한테 무섭다고 하니까 할머니가 안아주고 같이 잤다"며 다락방을 보며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배정남은 그곳에서도 여전히 자신을 기억해주는 할머니들을 만났다. 간간이 배정남 소식을 듣고 있던 할머니들은 "네가 잘돼서 정말 좋다"며 모두 한마음으로 배정남의 성공을 기뻐했다.

    또 할머니들은 배정남과 하숙집 할머니의 같했던 사이를 언급했다. 특히 어린 시절 배정남이 동네 친구와 싸우고 혼자서만 벌서는 모습에 하숙집 할머니가 친구 엄마랑 싸우면서까지 배정남을 친손자처럼 생각하고 편을 들어줬던 이야기를 들려줬다. 하숙집 할머니의 아낌없는 사랑을 또 한 번 확인한 배정남은 "이 동네에서 학창시절 잘 컸다. 하숙집 할머니가 사랑 많이 주셨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하숙집 할머니가 계신 병원을 찾은 배정남은 20년 만의 재회를 앞두고 감정이 북받친 모습을 보였다. 이윽고 하숙집 할머니가 나타나자 배정남은 "남이다. 기억나냐"며 눈물을 쏟았다. 하숙집 할머니는 "네가 그리 잘 됐다며. 기억난다. 나도 정남이 보고 싶었다"며 반가워했다. 배정남은 "너무 늦게 왔다. 미안하다"며 계속 눈물을 흘렸고, 하숙집 할머니는 "아니다. 안 늦게 왔다. 지금 찾아온 것도 고마워 죽겠다"며 다독였다.

    배정남과 하숙집 할머니는 함께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배정남은 "할머니 못 봤으면 평생 한이 됐을 거 같다. 할머니 보니까 좋다"며 "할머니가 잘 키워줘서 잘 컸다. 훌륭한 사람은 못 돼도 바르게 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하숙집 할머니도 "아들보다 더 예쁘다"며 "너가 좋다는 건 다 해주고 싶었다"며 애틋하게 바라봤다.

    하숙집 할머니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던 배정남은 "마음이 후련하다. 할머니 얼굴 봐서 속이 시원하다. 이제는 웃을 수 있겠다"고 말했고, 하숙집 할머니는 "너가 좋다니까 나도 좋다. 아들 하나 더 생겼다"며 미소 지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