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거짓해명 논란' 김영희 측 "父 부채, 母가 이행" vs "10만원 입막음용"[종합]

    기사입력 2018-12-15 20:35:07 | 최종수정 2018-12-15 20:53:5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모친이 부친 빚 갚는 중" vs "최근 입막음용 10만원"

    개그우먼 김영희 모친이 자신과 관련한 '빚투' 논란에 "남편의 채무가 맞다. 20년간 얼굴도 못봤지만 그 채무를 이행하는 중"이라는 해명 인터뷰를 했지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는 "사실과 다르다"고 곧바로 반박, 진실 공방이 일고 있다. 빚투에서 거짓 해명으로 논란이 확산되며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게시자 A씨가 김영희 모친이 1996년에 6600만원을 빌려가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영희 소속사 A9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1996년 채무 사실은 맞다. 하지만 그 부채는 김영희 모친이 아닌 부친의 빚"이라며 "김영희와 그의 어머니가 쓴 것은 아니다. 아버지가 쓴 돈"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영희의 부모님이 별거한지 20년이 넘는다. 김영희가 초등학생 시절 내용이라 당사자는 채무 관계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현재 김영희의 어머니가 채무를 이행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김영희의 어머니와 아버지가 함께 살 때 김영희 어머니의 친구에게 빌린 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A씨는 "김영희의 모친 권 씨가 1996년 저희 부모님께 6600만원을 빌려가셨다"며 "하지만 연락이 두절돼 받을 수 없었다. 차용증도 받았고, 공증을 받았고, 법원에 판결 연장도 늘 해오고 있었다"며 당시 판결문을 공개했다. 이어 "김영희가 연예인이 되자 SNS를 통해 저희가 연락을 하자 공인에게 이런 식으로 댓글을 달면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하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영희 아버지는 파산신고를 했었는데 이후 회생 신청이 되었다고 집으로 연락와서 일부라도 받을 수 있는 길이 생겼다"며 "96년에 6,600만원이면 적은 돈도 아니고, 고향 친구라 믿고 빌려준 돈에 대해 전혀 줄 생각 없이 말하고 이십여년을 피해 다닌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연예인 빚투 관련 말들이 나오자 권 씨가 저희 어머니께 돈을 주겠다. 그런데 너네 애들 그렇게 글쓰고 댓글 달고 인터넷으로 연락하면 딸 소속사에서 가만있지 않는다. 고소할거니 앞으로 하지마라고하셨다 한다"면서 "엄마의 통장으로 들어온 돈은 10만원. 그냥 입막음 용으로 주는 건지, 차 기름 한번 넣을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영희 모친 권인숙 씨는 스포츠동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채무 관계가 있는 것이 맞다"고 인정하면서 "원금을 갚아 나가고 있다"고 직접 밝혔다. 그녀가 채무 이행을 시작한 시점은 '빚투' 사태 이전인 10월이었다고 주장했다.

    권 씨는 "남편과는 오래 전에 연락을 끊겼고, 딸도 우리의 채무에 대해 전혀 몰랐다"며 "지난해 남편과 이혼했다. 친정 돈까지 끌어다 남편에게 가져다 줬지만 남편 사업이 부도가 났다. 부도 났을 때 남편에게 내 친구 돈을 꼭 갚으라고 했고 친구도 조용하기에 남편이 해결하고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권 씨는 "얼마전에 친구가 힘들다는 소문을 들었고, 10월 3일에 친구에게 전화해 일부를 갚았다"며 "잘 이야기 되고 있는 상황에 갑자기 이런게 터져서 당황스럽다. 힘들지만 '원금은 갚겠다'고 했다. 앞으로도 조금씩이라도 보낼 것이고 꼭 갚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하지만 A씨는 권 씨의 인터뷰 직후 곧바로 반박글을 덧붙였다. A씨는 "(권 씨가)인터뷰를 하셨네요. 10만원이 입금된 날은 12월 3일 입니다. 10월이 아닙니다. 언론사에서 저희와도 확인을 해달라"고 글을 덧붙여 권 씨의 인터뷰 내용이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과거 채무를 갚지 않은 빚투에 이어 거짓 해명까지 논란이 더해지며 자신의 SNS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밝혔던 김영희 본인의 입장도 난처해졌다. 김영희 소속사 측은 "공연이 끝나는대로 어머니와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고 본인이 직접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개그우먼 김영희는 최근 어머니 권 씨와 함께 예능 프로그램 SBS '미운우리새끼' 등의 방송에 동반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하 김영희 모친 빚투 피해자 주장 A씨 전문

    개그우먼 김모양의 어머니 권 아주머니와 저희 어머니는 고향 친구였습니다. 김모양과 권모 아주머니가 대구에 살때 입니다. 권모 아주머니께서 1996년 저희 부모님께 돈을 빌려가셨습니다.

    다년간 연락을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소재를 찾을 수도 없었고 저희집에서는 할 수 있는 방법은 다 해봤어요. 차용증도 받았고 공증을 받았고,기한이 만료되어 갈때쯤엔 법원서 판결 연장도 늘 해오고 있었습니다.김모씨가 연예인이 되자 SNS가 열리게 되어 저와 제 동생쪽에서 SNS를 통해서 연락을 취했고 기사에 댓글을 달았더니 공인에게 이런식으로 댓글을 달고 연락을 하니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하겠다고 하더라구요.그와중에 김모씨는 살아있는 자신의 아버지가 죽었다고 조선일보와 인터뷰도 했더라구요.

    법이 바뀌고 파산신고를 한 김모씨의 아버지덕에 빌려준돈은 더더욱 오리무중이었는데 그러다 어느날 회생 신청이 되었다고 집으로 연락와서 수많은 돈을 빌려준 사람중에 몇 프로를 받아갈 수 있다는 식으로

    연락이 왔더라구요.

    저희 뿐만아니라 여기저기에서 돈을 빌렸는데, 그런걸 전혀 개의치 않는지 권모 아주머니는 방송에 나와서 김모씨의 돈을 관리하러 서울에 갔다는 둥 돈이 많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더라구요. 참. 억장이 무너지는 멘트들이었어요.

    96년에 6,600만원이면 적은돈도 아니고, 고향친구라 믿고 빌려준 돈에 대해 전혀 줄 생각 없이 말하고 이십여년을 피해다녔어요. 주소지를 알아내기도 힘들고 오죽했으면 흥신소를 알아보기도 했습니다만 조금도 돌려받지 못했어요.

    최근 연예인 빚투 관련 말들이 나오자 권모아주머니께서 저희어머니께 돈을 주겠다. 그런데 너네 애들 그렇게 글쓰고 댓글 달고 인터넷으로 연락하면 김모씨 소속사에서 가만있지 않는다 고소할거니 앞으로 하지마라 해라. 라고 하셨다 합니다.

    그러고난 후 엄마의 통장으로 들어온 돈은 10만원. 6,600에 참으로도 미치는 금액이 아닐 수 없네요 저건 그냥 입막음 용으로 주는건지, 김모씨가 타는 차에 기름 한번 넣을 정도밖에 되지 않네요 답답한 마음에 여기에 가입까지하고 글 남겨봅니다 ㅠ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해 감옥에 가야한다면 그것마저 어쩔 수 없다 생각하고 썼어요. 혹시 이 글을 보고 계시는 언론사 관계자 분들이 계시면 댓글 부탁드립니다.

    //인터뷰를 하셨네요.

    10만원이 입금된 날은 12월 3일 입니다. 10월이 아닙니다.

    ly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