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애♥' 박서원, '부케 천만원설' 해명 "은방울꽃 40만원"

    기사입력 2018-12-11 16:13:4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가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와의 결혼 후 나온 '천만원 부케설'을 직접 해명했다.

    박서원 대표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은방울꽃 부케 40만원! 비싸긴하네"라는 글과 함께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직접 부케를 든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박서원 대표와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지난 8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은방울꽃 부케를 들었는데, 이 부케가 천만 원을 호가한다는 보도가 전해지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박서원 대표는 직접 SNS에 부케의 가격을 언급하며 '천만원 부케설'을 반박했다.

    한편 조수애는 지난 2016년 18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JTBC 아나운서로 입사해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결혼 소식이 알려지기 전 JTBC에 사의를 표명했다.

    박서원 대표는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으로, 현재 두산매거진 대표이사, 오리콤 최고광고제작책임자, 두산 그룹 전무를 맡고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