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민, '영스트리트' 새 DJ로 발탁…'러블리 매력' 기대

    기사입력 2018-11-23 09:37:42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정소민이 SBS 파워FM(107.7Mhz) '영스트리트'의 새로운 DJ로 발탁됐다.

    정소민은 오는 12월 3일부터 '영스트리트'의 DJ로 나선다. 정소민은 과거 게스트로 출연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예전부터 (라디오 DJ가) 정말 하고 싶었다"며 라디오 DJ에 대한 의욕을 드러낸 바 있다. 특히, 지난 4월에는 배우들의 릴레이 방송으로 진행되는 네이버 V앱 '라디오 아파트'의 일일 DJ로 출연해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청취자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정소민은 "12월 3일 저녁 8시부터 영스트리트 DJ를 맡게 된 정소민입니다. 저와 함께하는 영스트리트, 많이 놀러와 주실 거죠? 우리 곧 만나요"라며 청취자들을 만나는 반가움을 전했다.

    27일부터 12월 2일까지는 빅스의 라비가 다시 한 번 스페셜 DJ로 나선다. 최근 첫 번째 솔로 유럽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라비는 '영스트리트' 스페셜 DJ의 아름다운 마침표를 찍어줄 예정이다.

    한편, 기존에 DJ를 맡았던 개그우먼 이국주는 건강상의 이유로 지난 10월 '영스트리트'에서 하차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