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결혼·캐스팅 비화"…'인생술집' 오만석X김동완X이규형X유연석, TMI 대방출 [종합]

    기사입력 2018-11-09 00:06:01 | 최종수정 2018-11-09 00:10:2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인생술집' 오만석과 김동완, 이규형, 유연석이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했다.

    8일 방송된 tvN 'NEW 인생술집'에서는 오만석과 김동완, 이규형, 유연석이 출연했다.

    오만석과 김동완, 이규형, 유연석은 한국에서 초연하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를 통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만석과 유연석, 김동완, 이규형은 작품 속 감미로운 세레나데와 노래를 선보이며 기대감을 더했다.

    신동엽은 "처음 듣고 노래가 좋다라는 느낌을 받기 쉽지 않는데 너무 좋다"고 칭찬했다.

    김동완은 "코미디 인데 내용과 노래가 좋아서 사람들이 쉽게 받아 들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환상의 팀워크를 자랑하는 네 사람.

    이때 평소 말을 잘 놓지 않는다는 김동완은 이규형이 무서워서 말을 놓게 되었다고 털어놔 궁금증을 더한다.

    이규형은 "말을 놓기로 한 다음 날 동완이 형이 바로 '규형 씨'라고 말을 하시기에 되물어봤을 뿐"이며 당시 상황을 재연하자, MC들은 '비밀의 숲' 속 악역을 다시 보는 것 같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김동완과 이규형, 유연석의 결혼관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유연석은 '최고의 관심사'를 묻는 질문에 결혼을 언급했다. 유연석은 "친형이 결혼을 했는데, 준비를 도왔다"며 "그때 내가 결혼하는 게 아닌데 결혼에 대해서 생각을 하게 되더라. 어머니도 계속 말씀을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규형도 "조카를 보니까 결혼 생각이 커지더라"고 말하기도.

    오만석과 이규형은 과거 오디션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오만석이 한 뮤지컬을 연출할 당시, 이규형을 오디션에서 떨어뜨린 것.

    이규형은 "형이 개인적인 자리에서 나에 대해 엄청나게 칭찬을 해주셨다. 그래서 이렇게 칭찬해주실 거면 그 때 왜 떨어뜨리셨냐"고 물었고, 오만석은 "그때 남자 배우를 못 뽑았다"며 이규형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유연석은 tvN '미스터 션샤인' 캐스팅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유연석은 "그동안 100번 넘게 오디션을 많이 봤다. tvN '응답하라 1994' 이전에 많이 봤다. '미스터 션샤인'도 오디션을 봤다. 정확히 어떤 역할인 줄은 몰랐다"고 떠올렸다.

    그는 "전 작품이 SBS '낭만닥터 김사부'였다. 차분한 역할을 하다가 수염을 붙이는 역할을 처음이었다. 클로즈업이 많아서 한 올 한 올 수작업으로 붙였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촬영을 10개월 정도 했는데 분장하는 데만 2시간이 걸렸다. 촬영 전 옷을 맞추는 과정에서 피부가 하얘서 사무라이가 아니라 약간 게이샤 같았다. 그래서 회의 끝에 메이크업도 어둡게 하고 수염도 붙이게 됐다"며 구동매의 남다른 고충을 털어놨다.

    tvN '비밀의 숲',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으로 큰 인기를 끈 이규형.

    그는 인기를 실감하냐는 물음에 "캐릭터가 특이하니까 술집에 가면 대신 계산해주시는 팬들이 있었다"며 "고기를 좀 더 시켜주라고 하는 분들도 있었고 그렇게 3차까지 먹은 적도 있다"고 떠올렸다.

    '비밀의 숲' 비화도 덧붙였다. 이규형은 "감독님이 오디션을 보고 나서 불러서 갔는데 내가 범인이라고 말해주셨다.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라고 하셨다"며 "살해 현장에서 배우들과 함께 촬영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범인이 발각되지 않도록 스태프들이 나를 점퍼로 가리고 촬영장으로 이동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