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 "기특한 전소민·고마운 이상엽, 케미 기대"

    기사입력 2018-11-07 08:13:0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오는 11월 16일(금) 밤 11시 첫 방송되는 tvN 불금시리즈 '톱스타 유백이'(극본 이소정·이시은/연출 유학찬/제작 tvN)의 사고를 쳐 외딴섬으로 강제 유배 간 유아독존 대한민국 대표 톱스타 '유백' 역을 맡은 김지석이 직접 '톱스타 유백이'가 특별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김지석은 "대모도에서 거의 2달동안 살다시피 하고 있다"며 "아무래도 자연 생태계가 발달돼 있어서 인지 맑은 공기와 절경이 일품이다. 대신 왕모기, 왕개미, 지네 등 다양한 벌레들 또한 감안해야 한다"며 "완도에서 1시간 거리의 외진 곳에 있다 보니 실생활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편의점, 슈퍼, 공중 화장실 등이 없다. 이에 늘 서울 가는 배를 타면 스태프들과 함께 "어떤 음식 가장 먼저 먹고 싶냐?"고 얘기하는 게 아주 소박하고 흥미로운 이야깃거리가 됐다"며 섬 올 로케이션 촬영에 대한 이모저모를 밝혔다.

    또한 "유백이만의 매력과 캐릭터 톤을 잡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고 운을 뗀 뒤 "모든 인물에게는 겉으로 보여지는 것 외의 이면이 존재한다 생각한다. 이런 유백이의 극과 극 모습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며 출연 결심까지 많은 고민을 거듭했다는 것을 밝혔다.

    특히 전작과 180도 달라진 그의 비주얼이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이에 김지석은 "빠른 시간 내 근육질 몸을 만들기 위해 탄수화물을 끊었다. 유일한 낙이 먹는 건데 섬에서 촬영할 때도 홀로 식단 조절하는 게 굉장히 힘들었다. 하지만 이런 노력들이 유백이의 외면뿐 아니라 내면적인 부분까지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만들어 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변신 이유를 밝혔다.

    무엇보다 전소민-이상엽과의 호흡에 대해 묻자 활짝 웃어 보여 기대를 높였다. 그는 "소민씨는 이번 작품에서 비주얼을 내려놓는 열연을 펼쳤다. 그만큼 굉장히 털털하고 늘 힘든 내색 없이 웃음을 잃지 않은 모습으로 모두에게 파이팅을 불어넣어준다"고 한 후 "상엽씨는 기본적으로 너무 따뜻한 사람이고 인정 많고 남을 잘 배려해주는 고마운 친구다. 극 중 라이벌 관계지만 재미있고 엉뚱한 케미가 생겼고 그 부분이 너무 기대되고 재미있을 것 같다"며 함께 연기하는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이들의 호흡을 기대하게 했다.

    특별히 인상 깊었던 촬영에 대해 묻자 의외의 답변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김지석은 "최근 염소와 함께 촬영했는데 생각보다 염소의 잠재적 연기력을 이끌어내는 것이 굉장히 힘들었다"며 웃음을 터트린 후 "하지만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염소 덕분에 재미있는 씬이 나온 것 같다. 개인적으로 염소와 1:1 연기는 처음이었지만 역시 사람과 연기할 때가 가장 행복하고 편안하다는 것을 다시 깨닫게 해준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백일의 낭군님' 등 2018년 안방극장에 설렘 폭탄을 안기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아온 2018년 tvN 로코물 흥행 계보를 이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1월 16일(금) 밤 11시 첫 방송.

    일문일답

    Q. 대모도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한다 들었다. 어떤 섬 생활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대모도에서 촬영한지 2달쯤으로 거의 살다시피 하고 있다. 아무래도 자연 생태계가 발달돼있어 형용할 수 없을 만큼 맑은 공기와 절경이 일품이다. 대신 왕모기, 왕개미, 지네 등 다양한 벌레들 또한 감안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 특히 완도에서 1시간 배를 타고 들어갈 만큼 외진 곳이다 보니 실생활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편의점, 슈퍼, 공중 화장실 등이 없다. 이에 늘 서울 가는 배를 타면 스태프들과 함께 "어떤 음식 가장 먼저 먹고 싶냐?"고 얘기하는 게 아주 소박하고 흥미로운 이야깃거리가 됐다.

    Q. 전소민-이상엽 등 배우들과 많이 친해졌는지?

    섬이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오래 촬영하다 보니 아주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낸 듯 굉장히 많이 친해졌다. 단체 채팅방도 제일 활발할 만큼 온?오프라인으로 작품 및 안부 등 이야기를 많이 한다. 섬에서 달리 할만한 것들도 많지 않고 서로의 숙소도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여서 이동도 많이 없기에 삼시세끼까지 늘 함께 한다. 소민씨는 이번 작품에서 비주얼을 내려놓는 열연을 펼쳤다. 배우로써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텐데 그만큼 굉장히 털털하고 늘 힘든 내색 없이 웃음을 잃지 않은 모습으로 모두에게 파이팅을 불어넣어준다. 그런 점이 너무 고맙고 기특하다.

    Q. 메이킹 영상을 보니 이상엽씨와 티격태격하는 형아우 케미가 좋던데 상엽씨와의 케미는?

    상엽씨는 기본적으로 너무 따뜻한 사람이다. 인정이 많고 남을 잘 배려해주는 고마운 친구다. 극 중 라이벌 관계지만 재미있고 엉뚱한 케미가 생겼고 그 부분이 너무 기대되고 재미있을 것 같다

    Q. 극 중 본투비 왕싸가지 톱스타라는 강렬한 캐릭터를 맡았다. 선택한 이유가 있다면?

    모든 인물에게는 겉으로 보여지는 것 외에 또 다른 이면이 존재한다 생각한다. 또 섬이라는 곳에서 전혀 다른 문명과 인물들을 만나 성장해나가는 스토리가 좋았다.

    Q. 극 중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힘든 부분이 있다면? 연기를 위해 준비한 부분이 있다면?

    데뷔 이래 의상, 헤어스타일, 몸매 등 비주얼 부분에 가장 많은 공을 들였다. 특히 빠른 시간 내 근육질 몸을 만들기 위해 탄수화물을 끊었다. 유일한 낙이 먹는 건데 섬에서 촬영할 때도 홀로 식단 조절하는 게 굉장히 힘들었다. 하지만 이런 노력들이 유백이의 외면뿐 아니라 내면적인 부분까지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만들어 줄 수 있었던 것 같다. 톱스타라는 캐릭터를 이미 여타 작품을 통해 대중들에게 선보여왔기에 기시감이 들지 않은 선에서 식상함이 없는, 오롯이 유백이만의 매력과 캐릭터 톤을 잡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

    Q. 지금까지 중 인상 깊었던 촬영 장면이 있다면?

    기본적으로 연기는 소통이라고 생각한다. 최근 염소와 함께 촬영했는데 생각보다 염소의 잠재적 연기력을 이끌어내는 것이 굉장히 힘들었다. (웃음) 하지만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염소 덕분에 재미있는 씬이 나온 것 같다. 개인적으로 염소와 1:1 연기는 처음이었지만 역시 사람과 연기할 때가 가장 행복하고 편안하다는 것을 다시 깨닫게 해준 소중한 경험이었다. (웃음)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