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안 "친구였던 남편, '선본다' 말에 고백…1년 열애 후 결혼" [화보]

    기사입력 2018-10-22 16:09:4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인형 같은 또렷한 이목구비로 데뷔해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배우 조안.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으로 대중 곁에 함께하던 조안이 결혼이라는 큰 변화를 겪으며 잠깐 대중과 거리를 둔 시간이 약 2년. 달콤했던 신혼 생활을 잠시 뒤로 하고 다시 현장으로의 복귀를 선언한 조안을 bnt가 만나 봤다.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 촬영에서 조안은 화이트 터틀넥에 블랙 롱 드레스로 우아한 무드를 뽐내는가 하면 핑크와 옐로우가 적절하게 믹스된 드레스로 여전한 청순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제껏 그녀에게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모던한 콘셉트에선 블랙 셔츠형 카디건과 원피스를 완벽 소화하며 현장을 압도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먼저 오랜만에 들어가게 된 작품 이야기부터 들어봤다. 약 2년 만의 복귀작인 MBC 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묻자 "감독님에 대한 신뢰가 워낙 컸다. 시놉시스를 봤는데 스토리도 재미있고 내가 맡은 캐릭터 역시 입체적이라 더욱 끌렸다"며 "이소연, 재희, 김형민 씨 등과 호흡을 맞추게 됐는데 얽히고설킨 이야기가 많아 굉장한 재미를 선사할 작품"이라는 소개를 전했다.


    오랜만의 복귀작에서 악역을 맡게 된 조안은 "비록 악역이지만 스토리가 있는, 환경에 의해서 변해가는 악역인지라 나 스스로는 굉장히 짠한 느낌이 들었다. 악역이지만 시청자들이 이해하실 수 있도록 열심히 할 것"이라며 열정을 드러냈다.

    과거 MBC 드라마 '빛나는 로맨스'서 첫 악역 연기를 했다는 조안은 "악연 연기가 쉽지 않더라. 상식선을 넘는 악행에 몰입하기가 어려웠다"고 털어놓으며 "오죽하면 '빛나는 로맨스' 촬영 당시 길을 걷다 얄밉다고 등을 맞기도 했다"며 에피소드를 전했다.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영화 '킹콩을 들다'를 꼽은 그녀는 "역도 선수 역할을 위해 체중 10kg 정도를 찌워야 했다. 그뿐만 아니라 훈련 연습을 하며 온몸에 멍이 들고 상처가 생겨 따로 분장이 필요가 없을 정도"였다고 회상하며 앞으로의 배우 인생에서 한 번쯤은 자신 안의 에너지를 다 쏟아낼 수 있는 처절한, 인간의 바닥을 찍는 연기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2010년 방영된 SBS 드라마 '세 자매'에서 함께 연기하며 만난 동료 배우 명세빈, 임지은, 권은정은 조안에게 빼놓을 수 없는 멘토 같은 존재라며 애정이 어린 이야기를 전한 그녀는 "윤여정, 백일섭, 이순재 선생님을 굉장히 존경한다. 현장에서 한 번쯤 호흡을 맞추며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는 소망을 털어놓는 한편 "멜로 상대역으로는 김인권 선배님을 항상 생각해 왔다. 함께 한다면 영광일 것"이라는 이야기를 전했다.

    데뷔이래 한결같은 미모와 몸매를 자랑하는 그녀에게 비법을 묻자 "피부 관리는 피부과도 열심히 다니지만 평소 베개 위에 수건을 항상 깔고 잔다. 그뿐만 아니라 얼굴에 손을 절대 안 댄다. 얼굴을 만져야 할 때는 면봉 등의 도구를 이용하는 편"이라는 뷰티팁을 전하는 한편 "운동을 정말 싫어해서 걷기 위주의 간단한 운동을 한다. 흥미를 높이기 위해서 오락실 농구공 던지기 게임으로 팔 운동을 대체한다"는 귀여운 답을 내놓기도 했다.


    어느덧 결혼해 한 사람의 아내가 된 조안에게 러브스토리에 대해 묻자 "원래 남편과 친구 사이였다. 나와 비슷한 사람을 만나고 싶어 '선봐서 결혼할까'라는 말을 하자 남편이 '선볼 거면 그냥 나랑 만나자'고 해서 만나게 됐다"며 간질간질한 이야기를 들려준 그녀는 "원래 진지한 남자를 좋아해 처음엔 남편의 개그를 말리기도 했다. 결혼 후에는 남편의 유머 감각 덕분에 나까지 밝아진 거 같아 고맙고 감사하다"며 사랑이 넘치는 부부의 일화를 들려줬다.

    마지막으로 조안은 평생 연기를 하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나이가 들수록 주인공보다는 주인공을 보조하는 역할 비중이 늘어날 거다. 누군가의 엄마, 할머니 역할 역시 맡게 되겠지. 그런데 오히려 그런 변화가 슬프기보다는 기대된다. 평생 연기를 하고 싶다"고 마지막 말을 전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