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길연' 성훈X김가은, 코믹하지만 사랑스러운 웃음 유발 '황제인질'

    기사입력 2018-10-04 10:36:33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성훈, 김가은 주연의 옥수수 오리지널 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가 웃음 유발 '황제인질'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오는 11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옥수수 오리지널 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연출 권혁찬/극본 이남규 오보현 문종호/제작 YG스튜디오플렉스)'는 하루살이 싱글녀 이연서가 우연한 사건으로 월드스타 강준혁을 길에서 줍게 되며 그려지는 본격 코미디 감금 로맨스. 대세 배우 성훈과 블루칩 김가은의 만남으로 새로운 케미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는 작품이다.

    공개된 티저에는 이연서(김가은)를 향해 손목에 감긴 무거운 쇠사슬이 무색할 정도의 얼토당토 않은 요구 사항들을 말하는 강준혁(성훈)의 모습이 등장한다. "대체 뭘 어쩌라구요"라는 연서의 짜증 섞인 질문으로 시작, 준혁은 기다렸다는 듯 "물은 에비앙만 마셔", "연예인은 몸이 재산이라 식재료는 퀄리티가 중요하지", "비데는 필수지, 설치해", "오가닉 순면 100%로 바꾸자" 등의 요구를 이어간다.

    극중 이연서 캐릭터는 하루하루 살기도 벅찬 계약직 신분의 하루살이 싱글녀다. 몸 관리, 피부 관리를 이유로 계속되는 톱스타 강준혁의 무리한 요청에 "개소리를 진지하게 하시네요"라고 진지하게 대답하며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한다. 또한 이후 흘러나온 "왜 네가 갑이냐', "제가 집주인이니까요"라는 두 사람의 투닥 거리는 대사와 강준혁의 손목에 감겨진 쇠사슬을 통해 강준혁이 어떤 연유로 '황제인질'이 되었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는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조선 명탐정' 등을 집필한 이남규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다양한 장르를 소화 가능한 오보현, 문종호 작가가 집필을 맡아 상상력 가득한 장르의 변주를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도깨비', '주군의 태양', '신사의 품격', '시크릿 가든' 등을 공동 연출하고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권혁찬 감독이 의기 투합해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작품이다.

    한편, 코믹하지만 사랑스러운 케미 시너지 성훈, 김가은이 출연하는 옥수수 오리지널 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는 100% 사전제작으로 오는 11월 1일 프리미엄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를 통해 단독 공개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