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미스터션샤인' 9주 연속 화제성 1위…김태리·이병헌 1·2위

    기사입력 2018-10-01 14:11:39 | 최종수정 2018-10-01 14:12:38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2018년 10월 1일에 발표된 TV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 tvN '미스터 션샤인'이 9주 연속 1위로 종영했다. 동시에 김태리가 출연자 화제성 부문 9주 연속 1위를 지켰다. 함께 출연한 이병헌(2위), 유연석(5위), 변요한(10위) 등 총 4명이 TOP10에 올랐다. '미스터 션샤인'이 기록한 화제성(주간평균) 점수는 2018년도에 방송된 드라마 중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와 tvN '나의 아저씨'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성적이다.

    3주 연속 tvN '백일의 낭군님'이 2위를 유지한 가운데 소지섭(4위), 정인선(9위)이 화제성 메이커로서 역할을 한 MBC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가 3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OCN '손 the guest'가 4위, 신작인 JTBC '제3의 매력'과 SBS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이 5위와 6위로 시작을 했다. 7위부터 10위까지는 tvN 방송예정작인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KBS2 '하나뿐인 내편', MBN '마성의 기쁨', MBC '배드파파' 순이다.

    출연자 화제성 부문의 3위와 6위는 tvN '백일의 낭군님'의 도경수, 남지현이 차지했으며 JTBC '제3의 매력'의 서강준과 이솜이 나란히 7위와 8위를 차지했다.

    본 조사는 TV화제성 분석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2018년 9월 24일부터 9월 30일까지 방송 중이거나 방송예정인 드라마 31편에 대한 네티즌 반응을 온라인 기사, 블로그, 커뮤니티, SNS, 동영상 반응을 분석하여 10월 1일에 발표한 결과이다.

    lunarf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