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달래 부인의 사랑' 오늘(3일) 첫방송, 공감+웃음 관전포인트 셋

    기사입력 2018-09-03 08:07:06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왕년에 기타줄 좀 튕겨봤던 록 스피릿 충만한 센 언니들이 다시 뭉쳤다.

    KBS 2TV 새 아침일일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연출 고영탁, 극본 최순식, 제작 예인E&M)이 오늘(3일) 첫 베일을 벗는다.

    '차달래 부인의 사랑'은 평균 이상의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자부하던 학창시절 절친 3인방인 차진옥, 오달숙, 남미래가 일시불로 찾아온 중년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초특급 환장로맨스 드라마. 작품 속에 등장하는 6인 3색의 부부가 끌어안고 있는 문제를 유쾌, 상쾌, 통쾌하게 풀어가며 아침 안방극장에 공감과 위로, 희망과 용기를 불어 넣어줄 예정이다.

    무엇보다 하희라, 안선영, 고은미, 김응수, 김형범, 정욱, 김하림, 홍일권 등 대한민국 내로라하는 배우들의 연기 향연이 예고되면서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는 상황.

    과거 여고시절 밴드까지 결성했던 세 명의 절친이 불혹의 나이를 지나 그동안 억눌러왔던 '줌마크러시'를 폭발시켜낼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출간되자 마자 세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던 소설 '차탈레 부인'보다 더 솔직하고 더 발칙한 3인 3색의 초특급 환장로맨스는 거부할 수 없는 '꿀잼' 냄새를 솔솔 풍겨내고 있다.

    이와 관련 '차달래 부인의 사랑'의 공감과 꿀잼을 유발하는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하희라-안선영-고은미, 김응수-김형범-정욱 '믿보배' 명품 배우의 환상케미!

    '차달래 부인의 사랑'은 믿고 보는 시청률의 여왕들이 총출동한 만큼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와 주목을 한 몸에 받아왔다. 수 많은 작품을 섭렵하며 깊이 있는 연기 내공을 보여준 국민 여배우 하희라부터 정극과 코믹을 오가는 개성 넘치는 연기로 사랑받는 안선영, 출연하는 작품마다 청순과 악녀를 오가는 팔색조 매력을 어필해온 고은미가 거침없는 '줌마크러시'를 발산하며 환상적인 호흡을 맞춘다.

    아울러 설명이 따로 필요 없는 베테랑 연기자 김응수, 김형범, 정욱이 그녀들의 남편으로 가세해 극의 감동과 재미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낼 예정.

    여기에 특유의 러블리한 매력을 지닌 김하림과 로맨틱한 연기의 달인 홍일권, 엄마들에게는 친숙한 '보니하니' 출신의 재성까지 완벽한 신구 배우들의 조화가 '차달래 부인의 사랑'을 더욱 변화무쌍하고 흥미진진한 드라마로 완성시켜낸다.


    일시불로 찾아온 중년의 위기에 맞서는 '줌마삼총사'의 유쾌, 상쾌, 통쾌한 환장 로맨스

    '차달래 부인의 사랑' 속에는 남들도 부러워할 행복을 잡았다고 생각하는 순간, 모래성처럼 무너지는 신기루 속에 살았음을 깨닫게 된 세 여자가 등장한다.

    밖에서는 영국신사, 집에서는 가부장남인 12살 연상남편을 받들어 모시는 '내조의 여왕' 차진옥(하희라), 궁합차이도 안본다는 4살 차이 커플이지만 속궁합은 맞춰볼 일이 1도 없는 '생과부' 오달숙(안선영), 뮤지컬 배우로 럭셔리한 인생을 사는 것 같아도 속은 썩을대로 썩은 '건어물녀' 남미래(고은미)까지.

    남들은 모르는 그녀들의 은밀한 속사정이 밝혀지면서 일시불처럼 밀려오는 중년의 시련과 좌절이 목에 고구마가 꽉 막혀있는 듯한 가슴 답답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면, 그녀들이 다시 뭉쳐 벌이는 유쾌 상쾌 통쾌한 반란은 가슴 뚫리는 사이다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착 달라붙는 구강액션, 가려운 곳 긁어주는 현실공감 스토리에 공감+꿀잼 유발! "니맴=내맴"

    기존의 아침 드라마가 불륜과 출생의 비밀 등 복잡한 갈등유발 요소에 초점을 맞췄다면, '차달래 부인의 사랑'은 평온한 일상 속에 갑자기 찾아온 40대 여성의 다양하고 복잡한 심리를 대변하며 공감을 이끌어낸다.

    특히 보통 주부들의 속 마음을 핀셋으로 찝어낸 듯 입에 착 붙는 대사들로 구성된 현란한 구강액션과 3인 3색의 개성과 매력으로 무장한 '줌마 삼총사'의 좌충우돌 인생스토리가 꿀잼을 보장한다.

    이처럼 각기 다른 중년의 위기를 맞은 세 명의 여고동창생들의 이야기는 때론 눈물나게 감동적으로, 때로는 배꼽 잡는 웃음과 함께 펼쳐지며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하면서 즐길 수 있는 아침의 새로운 즐거움이 될 것을 예고하고 있다.

    제작사 예인E&M 측은 "'차달래 부인의 사랑'은 8, 90년 대 청춘을 보낸 이들의 추억과 향수부터 현실 부부들의 아슬아슬한 위기까지 현실성있게 그려낸다, 남녀노소,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과 꿀잼을 선사할 '차달래 부인의 사랑'의 첫 방송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우리 집 이야기 같기도 하고 이웃 집 이야기 같기도 현실 부부들의 환장하는 속사정을 엿볼 수 있는 KBS 2TV 새 아침 일일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 은 오늘(3일) 아침 9시 첫 방송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