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정제원X김보라, 영화 '굿바이썸머' 출연 확정…청춘로맨스

    기사입력 2018-07-19 09:04:20 | 최종수정 2018-07-19 09:08:14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정제원이 영화 '굿바이 썸머(감독 박주영)'로 첫 스크린 도전에 나선다. 김보라는 첫사랑 아이콘에 도전한다.

    정제원과 김보라는 영화 <굿바이 썸머>(감독 박주영 / 제작 ㈜이에스픽쳐스, ㈜인디스토리)의 주인공 수민과 현재 역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영화 '굿바이 썸머'는 열아홉, 시한부 소년 현재(정제원)의 사랑 고백을 받고 고민에 빠진 친구 수민(김보라)과 또래들의 색다른 감성 로맨스다.

    김보라는 현재를 사랑에 빠지게 만든 첫사랑의 주인공 '수민' 역을 맡았다. 연애보다는 학업에 충실한 고3 수험생이지만 현재의 고백 이후 사랑의 감정에 눈뜨게 되는 인물을 그려낼 예정이다.

    김보라는 "처음 대본을 읽을 때부터 감정이입이 너무 잘 돼서 꼭 참여하고 싶었던 작품입니다. 제가 경험해본 적 없던 장르이기 때문에 더욱 기대가 되는데요. 어느 여름 날의 풋풋하고 아련한 사랑과 우정을 그린 영화 <굿바이 썸머> 많이 기대해주시고 응원해주세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보라는 영화 <삼례>에서 신비롭고 당돌한 인물 '희인' 역을 맡아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주는가 하면, 드라마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부모님과의 갈등으로 상처받은 문제아 '서연' 역으로 호평을 받는 등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는 폭넓은 연기 활동으로 배우로서 입지를 탄탄히 세우고 있다.

    정제원은 이번 작품에서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시한부 소년 현재 역을 맡았다. 극중 현재는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다른 친구들처럼 수능 공부도 하고 첫사랑에게 용기 있게 고백도 건네는 영락없는 사춘기 고등학생이다.

    정제원은 "첫 영화라 설레지만 한편으로는 책임감도 크게 느낀다. 감독님의 조언을 잘 새겨 듣고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며 캐스팅된 소감과 당찬 포부를 밝혔다.

    래퍼 원(ONE)에서 배우로 본격 발돋움을 시작한 정제원은 올해 초 tvN 드라마 '화유기'와 단막극 '문집'을 통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화유기'에서는 방물장수의 손자로 출연, 짧은 등장에도 묘한 궁금증을 자아내는 신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마지막에는 그가 우마왕(차승원 분)의 아들임이 밝혀지면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한 반전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또 '문집'에서는 아련한 첫사랑 역할도 소화해냈다. 특유의 청량한 비주얼과 연기력으로 가능성을 입증한 그는 이번 영화에서 한층 더 싱그럽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한편 청춘 로맨스 영화 '굿바이 썸머'는 7월 19일 크랭크인해 올 하반기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lunarfly@sportschosun.com

    KAIST 학장 특강! 드론 날리기, 물놀이까지 '초중생 섬머 캠프' 선착순 100명!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