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선웅·이자람의 창극 '흥보씨', 명동예술극장에서 리바이벌

    기사입력 2018-07-03 10:20:12

    ◇국립창극단의 '흥보씨'.

    국립창극단(예술감독 김성녀)이 레퍼토리 창극 '흥보씨'를 13일부터 22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한다. 해오름극장 리모델링 공사로 국립극단과의 공동주최로 올리는 공연이다.

    창극 '흥보씨'는 지난해 4월 국립극장 달오름 초연 당시, 고선웅 연출과 이자람 음악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고전 속 권선징악의 교훈은 살리되, 고선웅이 이야기를 비틀고 이자람이 판소리와 현대음악에 신선한 변화를 주었다. 기상천외한 이야기와 음악의 조합으로 선입견을 깨뜨리면서도 재미있는 창극이 탄생했다는 세간의 평가를 받았다.

    2014년 국립창극단 '변강쇠 점 찍고 옹녀'의 극본·연출로 창극에 처음 도전한 고선웅은 차범석희곡상 수상(2014)과 창극 첫 프랑스 진출(2016, 테아트르 드 라 빌) 등의 쾌거를 이룬데 이어 두 번째 창극 '흥보씨'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친근한 작품으로 만들었다.

    '흥보씨' 이야기는 옛날 구비 설화 자체를 따르지만 고선웅은 원작에는 없던 새로운 이야기와 캐릭터를 추가했다. 흥보·놀보 형제 출생에 얽힌 비밀 사연, '다른 별에서 온 스님' '말하는 호랑이' 등의 캐릭터를 더해 극적 긴장감과 재미를 높이고자 했다. 이야기는 다시 썼지만 '선한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원작의 주제를 오늘날 관객에게 더욱 명확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또한 작품 곳곳에 허를 찌르는 반전을 두어 재미와 의미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우리 전통에 자신만의 감각을 덧입혀 새로운 장르로 탄생시키는 작업을 해온 이자람은 '흥보씨'에서 작창·작곡·음악감독을 맡아 절정에 다다른 음악적 공력을 제대로 발휘했다. 판소리 '흥보가'의 원형을 토대로 하면서도 자유자재로 음악을 변주하고 새로운 사운드를 입혀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음악을 탄생시켰다.

    남남 듀엣으로 형제간의 우애와 긴장을 그려낼 흥보 역 김준수와 놀보 역 최호성을 비롯해 마당쇠·제비·외계에서 온 스님 등 절묘하게 캐스팅된 단원들이 웃음과 흥을 끌어낸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