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수 서울성모병원 교수, '다시, 봄' 캠페인 참여

    기사입력 2018-06-19 11:13:13



    캠페인에 참여한 안과 김만수 교수가 응원 메시지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고 김수환 추기경은 생전에 '눈은 마음의 등불'이라 이야기했고 자신의 각막을 이웃에게 기증해 빛을 선물했다. 김 추기경 선종 시 각막기증 수술을 집도했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안센터 김만수 교수가 이 나눔을 이어간다.

    김 교수는 19일 김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2010년 2월 설립된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이 진행하는 '다시, 봄' 캠페인에서 핑크 응원단으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다시, 봄 캠페인은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고지원에서 제외돼 있는 중학생부터, 중장년층, 많은 채무로 자신의 눈조차 치료할 수 없는 사람, 가족들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먼 타지의 땅에서 온 외국인 노동자 등 소외계층 이웃들의 개안수술을 도와주는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지난 4월부터 시작돼 오는 10월 종료 될 예정이다. 캠페인 참여는 기부자와 기부 예정자들이 핑크색 티셔츠를 입고 기부를 독려하며, 환우와 가족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냄으로써 이뤄진다.

    누구나 기부를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모금된 기부금은 전액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의 시력을 보호하고, 기본적인 예방조치 및 개안수술에 사용된다.

    김만수 서울성모병원 교수는 "빛이 없는 세상은 진정한 삶이라 할 수 없다"며 "그 잃어버린 빛을 우리의 조그만 나눔으로 만들 수 있다"라는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많은 이들의 참여를 기원하며, 서울성모병원이 실질적으로 도울 수 있는 진료와 개안 수술을 통해서 희망의 빛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캠페인에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선수, SBS 장예원 아나운서, 배우 안성기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