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최희서, 날카로운 추리력 발동…usb 주인 추적

    기사입력 2018-05-13 08:41:43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배우 최희서의 날카로운 추적이 시작되며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12일 방송된 OCN 드라마 <미스트리스> 5회에서는 발신자 없는 우편으로 도착한 정원(최희서 분)과 민규(지일주 분)의 한달 전 차 안 하룻밤 실수가 담겨있는 USB의 단서를 찾아가는 과정이 그려졌다.

    단서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정원은, USB 동영상에서 푸른색의 블랙박스 불빛과 민규의 차 사이드미러에 비친 맞은편 자동차를 발견한다. 로펌사무장인 친구 화영(구재이 역)의 도움으로 결정적인 단서인 차종을 알아내는 것에 성공한다.

    최희서는 모두가 범인으로 의심되는 숨막히는 상황 속에 본인만의 내공있는 연기력을 발휘, 정원이 예리하고 날카롭게 추적해내는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정원은 그 차를 타고 다니는 사람이 보건선생과 교감선생이라는 것을 알아내며 보건선생을 추궁하고 교감선생의 다이어리를 훔쳐 보는 등 범인을 찾아내려 노력한다. 그러나 둘 다 이 사건과 관련이 없다라는 허탈한 결과만이 돌아온다. 정원은 보건선생에게 뜻밖의 결정적인 얘기를 듣게 되는데, 한달 전 주차장에 차를 두고 간 기억이 떠올랐다는 것. 본인의 차는 사고로 폐차시켜 요즘 다른 사람 차를 빌려 타고 다니는데, 그 차의 주인은 다름아닌 '남선생'이라는 반전.

    USB의 범인이 누구인지 사건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조여나가는 과정에서, 최희서의 고도의 집중력과 몰입연기는 극을 더욱 팽팽하게 당기며 시청자의 추리력을 무한으로 발동하게 만들었다. 또한 생각지도 못한 인물의 등장으로 다음 회차에서는 어떤 전개가 이어질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최희서가 열연하는 OCN드라마 <미스트리스>는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