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김규민, 입단 6년만에 1군 첫 홈런 달성

    기사입력 2018-05-01 20:35:03 | 최종수정 2018-05-01 20:36:13

    2018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2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넥센 김규민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4.29/


    넥센 히어로즈 중고신인 김규민이 프로 입단 6년만에 처음으로 1군 경기에서 홈런포를 터트렸다.

    김규민은 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원정경기에 7번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박병호와 서건창이 종아리 부상으로 4월초부터 이탈한 데다 주전 3루수 김민성도 지난 주말 SK전에서 파울 타구에 맞은 뒤꿈치가 좋지 않아 장영석이 3루를 맡고, 김규민이 1루 수비로 들어갔다.

    지난 4월28일 고척 SK전에 앞서 올해 첫 1군 엔트리에 등록됐던 김규민은 1군 세 번째 경기에서 드디어 홈런포를 폭발시켰다. 이날 2-1로 앞선 6회초 2사 1루때 타석에 들어선 김규민은 NC 외국인 선발 베렛이 던진 초구 패스트볼(시속 146㎞)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05m짜리 투런 홈런이었다. 타구가 담장 위 홈런 라인을 살짝 넘어갔다. NC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원래대로 홈런이 인정됐다.

    이는 김규민이 프로 입문 6년만에 터트린 첫 홈런이었다. 휘문고를 졸업한 김규민은 2012 신인드래프트에서 6라운드(전체 58순위)로 넥센에 투수로 지명됐었다. 입단 후 곧바로 야수로 전향했지만, 어깨와 팔꿈치에 부상이 있어 2013년에 현역병으로 군에 입대해 2015년 제대했다. 이후 2군에서 실력을 쌓으며 지난해 14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3푼8리(21타수 5안타)를 기록한 바 있다.


    창원=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