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슬픔·격정"…'미스트리스' 최희서, 섬세한 눈빛연기

    기사입력 2018-04-30 08:24:5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의 배우 최희서가 섬세한 눈빛 연기로 격정적인 감정선을 완벽히 담아냈다.

    지난 29일 방송된 '미스트리스' 2화에서는 장세연(한가인 분), 한정원(최희서 분), 김은수(신현빈 분), 도화영(구재이 분)이 제각각 본격적으로 삶을 뒤흔드는 사건들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네 명의 주인공 중 가장 겁이 많고 감정적이며 마음이 여린 정원은 상상치 못한 강렬한 일탈을 마주하게 됐다. 동료 교사 권민규(지일주)의 노골적인 제안을 순간의 분노로 받아쳤다가 후회에 사로잡힌 정원이 그와 아슬아슬한 관계에 놓이게 된 것.

    민규는 남편 황동석(박병은 분)과 모텔에 간 정원을 오해하며 짖궂은 제안을 했던 것을 사과했다. 여전히 그에게 짜증이 나 있던 정원은 하지만 "한선생님이요. 예뻐서 그랬어요. 진심으로"란 민규의 말은 듣고 그 자리에 얼어붙고 말았다. 민규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심쿵'한 정원의 감정은 최희서의 눈빛 연기를 통해 고스란히 전해지며 묘한 설레임을 안겼다.

    이후 민규는 사죄의 뜻으로 정원에게 공연 티켓을 건넸고, 정원이 공연을 볼 수 있도록 야자 감독을 바꿔주는 호의도 베풀었다.

    정원은 이런 민규와는 한층 가까워졌지만 남편 동석과는 갈등이 깊어졌다. 아이가 생기지 않아 찾아간 병원에서 동석이 무정자증 진단을 받게됐기 때문이다. 자신만만하던 동석의 자존심은 한없이 무너졌고, 이후 그는 정원을 냉랭하게 대했다. "난 자기만 있으면 돼"라는 정원의 말에 "난 안 될거 같아"란 동석의 싸늘한 대답이 돌아왔다.

    동석은 결국 정원이 기다리고 있는 공연장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정원은 동석과 연락이 되지 않자 그가 일하는 곳으로 찾아갔고 그 곳에서 동석이 다른 여자와 다정하게 스킨십하는 모습을 목격하고 말았다. 혼란에 빠진 정원의 눈빛과 표정은 한순간 놀람, 슬픔, 분노로 흔들렸다.

    특히 최희서는 이 날 방송에서 도발과 두려움을 동시에 담은 복잡한 눈빛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한 순간의 격정적인 실수를 저지르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 정원의 이야기는 이날 방송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며 다음 전개를 기대케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시체가 사라지는 사건으로 더욱 미스터리한 전개가 펼쳐졌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