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성실했던 제작자"...TS엔터 김태송 대표 별세 (종합)

    기사입력 2018-04-28 16:51:19 | 최종수정 2018-04-28 17:10:49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정직함과 성실함이 모토였던 우직한 제작자였다. 인간 관계에 있어서도 진정성을 최우선으로 삼았던 인물. 불모지에서 걸그룹 시크릿과 B.A.P를 데뷔시키고 키워낸 기획자, TS엔터테인먼트의 김태송 대표가 27일 별세했다.

    향년 52세. TS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태송 대표께서 27일 별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유가족 분들의 뜻에 따라 취재진 분들의 문의 및 취재를 정중히 거절하니 양해 부탁드린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생전 고인은 TS엔터테인먼트에서 힙합듀오 언터쳐블을 시작으로 걸그룹 시크릿, 보이그룹 B.A.P를 데뷔시키고 성장시켜나가면서 제작자로서의 능력을 보여줬다. 이후 소나무와 TRCNG를 선보이면서 전망을 밝히기도 했다.

    김 대표는 업계에서 '사람 좋은' 제작자로 통한다. 늘 웃는 얼굴, 진정성 있는 자세로 모든 일에 진심과 최선을 다했던 인물. 시크릿과 B.A.P의 성공에도 늘 겸손한 자세를 유지했으며, 현장의 후배 매니저들만큼 발로 뛰는 대표였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고인은 세상을 떠나기 얼마 전까지만 해도 관계자들을 만나 소속 가수들을 부탁했을 정도로 애정이 컸다. 소속 가수들과의 법적 분쟁이 있을 때도 비난보다는 감싸 안으려는 노력을 보여줬던 제작자다.

    업계에서는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취재진 역시 취재와 문의를 최소화하며 묵묵히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고 있는 분위기. 그와 연을 맺었던 가수들 역시 조용하게 고인을 기리고 있다.

    빈소는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 207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30일 오전 5시에 엄수되며,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joonaman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