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마라톤 21년 만의 新' 김도연, 코카콜라 체육대상 3월 MVP

    기사입력 2018-04-19 05:50:55

    대한육상연맹 배호원 회장(왼쪽)과 김도연. 사진제공=대한육상연맹

    '여자 마라톤 간판' 김도연(25·K-WATER)이 끊임없이 신기록을 제조하고 있다.

    김도연은 지난달 18일 열린 2018년 서울국제마라톤대회 겸 제89회 동아마라톤대회에 출전해 2시간25분41초를 기록했다. 이는 1997년 권은주가 세웠던 한국 기록(2시간26분12초)을 21년 만에 경신한 기록이었다. 무려 31초나 앞당겼다. 김도연은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을 출발해, 을지로→청계천→종로→동대문→서울숲→잠실대교를 거쳐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으로 피니시 하는 42.195㎞ 코스를 주파했다.

    그는 마라톤에 혜성처럼 등장한 신성이다. 주 종목이었던 5000m에서 먼저 이름을 알렸다. 김도연은 지난 2017년 7월 13일 일본 홋카이도 아바시리시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디스턴스 챌린지 2017' 4차 대회 여자 5000m에서 15분34초17(전체 11위)을 기록하며,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2010년 염고은이 세웠던 15분38초60. 7년 만에 이 기록을 갈아치웠다.

    김도연은 체지방률을 줄이고, 순발력과 지구력을 향상시키며 빠르게 성장했다. 기록 경신 행진은 계속됐다. 올해 2월 4일 일본 가가와현 마루가메에서 개최된 '제72회 가가와마루가메 국제하프마라톤'에 출전해 1시간11분00초를 기록했다. 이로써 2009년 임경희가 세운 하프마라톤 한국 기록(1시간11분14초)을 경신했다.

    지난달 세운 풀코스 한국 기록은 김도연의 '천재성'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지난해 말 김도연의 개인 최고 기록은 2시간31분24초였다. 1997년 권은주의 한국 기록(2시간26분12초)에 훨씬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김도연은 다시 한 번 기록을 경신하며, 3개 종목에서 한국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후반부에 기록이 급격히 떨어지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오르막길 훈련 등 체계적인 훈련으로 준비한 덕분이었다. 마라톤 풀코스 세 번째 출전 만에 이뤄낸 쾌거였다.

    여자 마라톤 간판으로 떠오른 김도연이 코카콜라 체육대상 2018년 4월 MVP에 선정됐다. 스포츠조선이 제정하고 코카콜라가 후원하는 코카콜라 체육대상 수상자에게는 트로피와 상금 100만원이 주어진다.

    한편, 김도연은 오는 8월에 열리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획득과 신기록에 도전한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