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새댁 민지영X만삭 박세미, 리얼한 시댁 일기 [종합]

    기사입력 2018-04-12 21:56:17 | 최종수정 2018-04-12 22:10:5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며느리들의 리얼한 시댁 일기가 공개됐다.

    12일 밤 첫 방송된 MBC 교양 파일럿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배우 민지영, 개그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 슈퍼 워킹맘 김단빈이 대한민국 며느리들의 시점을 리얼하게 그려냈다.

    결혼 3개월 차 새댁 민지영은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직후 시댁에 갈 준비를 했다. 민지영은 예쁘게 하고 오라는 시어머니의 당부에 샵에서 메이크업까지 받으며 시댁에 가기 전 한껏 신경을 썼다. 긴장한 민지영과는 다르게 남편 김형균은 "같이 놀러 갈 겸 편하게 간다고 생각해"라고 민지영을 안심(?)시켰다. 이에 민지영은 "어디를 놀러 가냐. 그렇게 생각하면 속은 편안하네. 좋겠다. 자기는 마음이 편안해서"라고 말했다.

    시댁에 가기 전 친정에 들른 민지영은 친정어머니가 정성껏 준비한 이바지 음식을 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민지영이 시댁에 도착하자 시조부모님에 시고모, 시숙모까지 연이어 등장했다. 시할머니 앞에서는 시어머니도 며느리가 됐고, 남자들은 자연스럽게 모여 앉아 식사 전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안절부절못하는 민지영에게 시어머니는 "처음 온 날은 그렇게 안 해도 된다"고 말했지만, 민지영은 눈치를 보다가 부엌으로 향했다.

    결국 민지영은 앞치마를 둘렀고, 본격적으로 일손 돕기에 나섰다. 시아버지는 그런 며느리를 챙기며 직접 뜯은 보리 굴비를 먹여줬고, 이를 보던 시어머니는 "시아버지 사랑은 며느리다. 시어머니 사랑은 자기 아들"이라고 말했다. 이에 민지영은 민망한 웃음을 지었다. 방으로 돌아온 후 민지영은 "남자는 이해를 할 수 없는 부분이다. 결혼 안 한 사람도 이해할 수 없을 거 같다. 결혼한 지 13일밖에 안 됐지만, 오늘 하루가 결혼한 지 한 10년 된 거 같다"고 털어놨다.


    결혼 5년 차인 개그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는 현재 임신 8개월에 20개월 된 아들 지우를 키우고 있다. 박세미는 만삭임에도 명절에는 어김없이 시댁으로 향했다. 게다가 공연 때문에 바쁜 남편 없이 홀로 짐과 아들을 챙겨서 시댁으로 갔다. 우는 아들을 달래가며 겨우 시댁에 도착한 박세미는 쉴 틈 없이 시어머니를 도와 제사 음식을 준비했다. 손이 큰 시어머니 때문에 음식 준비는 쉽게 끝나지 않았다. 여기에 시어머니는 음식 준비를 하면서 은근히 딸을 원하는 듯한 말을 내비쳤다. 이에 박세미는 "셋째 말씀은 하지 마라"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시어머니는 계속해서 셋째 얘기를 꺼내 박세미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박세미는 가족들이 식사할 때도 아이를 돌보느라 제대로 밥을 먹지도 못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아이가 잘 시간이 됐고, 박세미는 아이를 재우기 위해 노력했지만 시댁 식구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큰 소리로 얘기를 나눠 아이를 재우기도 쉽지 않았다. 박세미는 인터뷰 하면서 친정과는 너무나도 다른 시댁의 모습에 눈물을 쏟았다. 밤늦은 시간 남편이 도착해 겨우 가족은 잠자리에 들었다. 그러나 박세미는 다시 잠투정하는 아이를 돌보느라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했다.

    박세미는 다음날 새벽부터 차례 준비를 했고, 시어머니는 늦게 온 아들만 걱정했다. 게다가 시댁 식구들은 차례를 끝내고 처가로 가려는 김재욱에게 점심까지 먹고 가라며 붙잡아 박세미를 지치게 만들었다.

    김지윤 소장은 "영상을 보면 여자들은 과대 기능을 하고 있다. 남성들은 계속해서 과소 기능을 하고 있다. 전형적인 과소 기능은 전형적인 과대 기능인데 계속해서 한쪽에서 과대 기능을 하게 되면 과소 기능을 하는 쪽은 '어쩔 수 없어!' 분위기가 이렇게 되면서 과소 기능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