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빛이 다했네"…'미스트리스' 최희서, 캐릭터 포스터

    기사입력 2018-04-09 14:19:4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의 주연 배우 최희서가 캐릭터 포스터를 통해 강렬한 눈빛을 발산하며 시선을 압도한다.

    '미스트리스'는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와 심리적인 불안감을 다룬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 평범한 카페주인, 정신과 의사, 교사, 그리고 로펌 사무장 등 네 명의 여성들이 일련의 살인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이 작품으로 안방극장에 첫 진출하는 최희서는 극 중 하룻밤 실수로 인생이 바뀐 인물 한정원을 연기한다. 누군가 몰래 지켜보는 듯한 시선에서 촬영된 포스터 속 최희서는 두려움에 사로잡힌 채 차창 밖을 의식하고 있다.

    복잡한 감정을 담은 듯한 최희서의 눈빛만으로도 한정원이 느끼는 극도의 불안감을 표현돼 그의 일상을 삼켜버린 하룻밤 사건이 무엇이었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더불어 지난 해 최희서에게 아홉 개의 트로피를 안겨준 영화 '박열'(이준익 감독) 속 모습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이기에 최희서가 가진 배우로서의 스펙트럼이 새삼 놀라움을 자아낸다. 최희서는 분 단위로 급변하는 감정선을 완벽히 그려내며 캐릭터를 한층 더 입체적으로 돋보이게 만들 전망이다.

    '미스트리스'는 지난 2008년 영국 BBC에서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며 2013년 미국 ABC에서 리메이크 된 바 있다. 원작에서 네 여자가 가지고 있는 각각의 고민을 가져왔고, 여기에 OCN이 미스터리와 스릴러의 장르물적 해석을 덧입힌다.

    최희서는 배우 한가인, 신현빈, 구재이 등과 '여성 4인방'으로 호흡을 맞춰 원작의 기본과 재미는 살리면서도 차별화된 인물을 만들 예정이다.

    '연애시대', '일리 있는 사랑' 등 웰메이드 드라마로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한 한지승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영화 '6월의 일기', '시간이탈자' 등의 고정운 작가와 3월 말 크랭크인한 영화 '조선공갈패' 김진욱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다. '작은 신의 아이들' 후속으로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