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데이와 함께한 3·15 마라톤 열려…힘차게 달리며 봄의 기운 만끽

    기사입력 2018-03-25 13:44:58

    좋은데이와 함께한 제28회 3·15마라톤 대회가 25일 창원시 마산회원구 삼각지공원에서 전국 마라톤 동호인과 지역민 4,000여 명의 참가한 가운데 마산 합포만 일대를 달리며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대회는 해안도로와 두산엔진 뒷길을 돌아오는 하프코스와 삼각지공원에서 해안도로를 돌아오는 10킬로미터 코스, 그리고 5킬로미터 코스로 나눠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해안도로를 달리며 화사한 봄의 기운을 만끽하며 3·15의거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가 됐다.

    3·15의거는 독재와 부정선거에 저항한 우리나라 민주화 운동의 효시로서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역사적 사건이다. 자유, 민주, 정의를 기본으로 한 3?15의거 정신과 기상을 기리고자 무학에서 3·15마라톤 대회운영을 맡아 18년째 민주성지 마산에서 매년 3월 열리고 있다.

    3·15마라톤 대회는 시민들과 함께 자유와 민주적 가치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더 좋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무학과 협력단체가 매년 약 1억 원의 대회 운영비를 후원하고 있다. 또 무학 임직원 좋은데이 봉사단과 많은 단체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해 교통정리와 아름답고 편안한 마라톤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여러 협력단체와 함께 돕고 있다.

    이 날 마라톤대회에는 최재호 무학그룹 회장, 김장희 3·15의거기념사업회장, 이주영, 윤한홍 국회의원, 안상수 창원시장,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장, 김용관 진해기지사령관 등 내빈으로 참석해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을 격려했다. 또 다양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해군의장대시범과 치어리더팀의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많았던 마라톤 대회가 됐다.

    대회결과 하프코스에서 남자부 장성연 씨, 여자부 류승화 씨가 우승을 차지했으며, 10Km코스에서는 송영준 씨와 이민주 씨가 각각 남녀우승을 했다.

    무학은 소주 좋은데이를 찾아준 소비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생활체육 대회를 통해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 3·15마라톤대회 외에도 각 지역별 축구클럽리그, 족구, 풋살대회 등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생활체육대회를 개최와 후원하며 시민의 건전한 여가생활과 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