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터뷰] 성폭행 피해 연예인 A씨 "극심한 고통…2차피해 강력대응" (종합)

    기사입력 2018-02-02 12:19:27 | 최종수정 2018-02-02 12:48:50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연예인 A씨의 아내인 B씨가 강긴 미수 피해를 입어 가해자가 실형을 선고 받은 가운데, A씨가 어렵게 입을 열었다.

    A씨는 2일 스포츠조선에 "현재 가족 전체가 상당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으며, 피해 사실이 외부에 알려져 또 다른 피해를 얻게 되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법률대리인과의 상의를 마쳤다"며 "실명 거론은 물론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내용의 보도, 억측이나 악의적 확대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임을 간곡히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B씨는 필리핀에서 A씨의 지인인 박 모씨로부터 강간미수 피해를 당해 A씨와 B씨가 가해자를 고소했다. 이에 1일 수원지방법원 여주법정에서 열린 공판에서 박 씨는 징역 1년 6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ssale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