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챔피언십]'이근호 멀티골'김봉길호,호주에 3대2승...조1위-8강행

    기사입력 2018-01-17 22:07:40 | 최종수정 2018-01-17 22:25:53


    김봉길호가 호주를 상대로 승리했다. D조1위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에 진출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7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각) 중국 장쑤 쿤산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호주와의 2018년 AFC U-23 챔피언십 D조 3차전에서 3대2로 승리했다. 2승1무(승점 7점), D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전반: 이근호-한승규 각각 1골1도움 '환상 호흡'

    김 감독은 호주전에서도 가장 익숙한 4-2-3-1 카드를 꺼냈다. 이근호(포항)가 원톱으로 나섰고 조영욱(서울), 한승규(울산), 윤승원(서울)이 2선에 포진했다. 황기욱(투비즈) 장윤호(전북)이 더블볼란치(두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라인에는 변함없이 국태정(전남) 황현수(서울) 이상민(울산) 박재우(대전)이 나섰고, 골문은 강현무(포항)가 지켰다.

    직전 시리아전(0대0무)과 같은 답답함은 없었다. 김봉길호는 초반부터 강공으로 호주 수비진을 몰아붙였다. 이근호, 한승규, 윤승원의 눈빛 호흡이 맞아들었다. 전반 10분 이근호의 패스를 이어받은 윤승원의 날선 왼발 슈팅이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전반18분, 이근호의 선제골이 터졌다. 한승규의 슈팅이 호주 수비가 맞고 튕겨나왔다. 세컨드볼을 다시 이어받은 한승규가 잽싸게 밀어준 볼을 이근호가 왼발로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1분 조영욱이 상대 문전으로 단독 쇄도하며 찬스를 맞았지만 아쉽게 불발됐다.

    전반 26분 또 한번 이근호의 움직임이 빛났다. 문전으로 쇄도한 이근호의 백힐 패스를 이어받은 윤승원의 슈팅이 골키퍼의 손에 걸렸다. 이어진 이근호의 슈팅도 골대를 맞고 튕겨나왔다.

    전반 31분 이근호가 또다시 문전 쇄도하며 찬스를 잡았다. 전반 42분 장윤호의 킬패스를 이어받은 조영욱의 슈팅이 아슬아슬하게 빗나갔다. 결국 전반 43분 한승규의 추가골이 터졌다. 이근호와 환상적인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후 터진 쐐기골은 짜릿했다. 이근호와 한승규가 각각 1골1도움을 주고받으며 한국은 2-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점유율은 35대65로 밀렸지만 슈팅은 11대2로 앞섰다. 11개의 슈팅중 6개가 유효슈팅이었다. 역습을 통한 효율적인 공격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후반: 이근호의 멀티골, 호주의 격렬한 반격

    후반 시작과 함께 호주가 만회골을 위한 강력한 공세로 밀고 올라왔다. 한국 수비진은 후반 20분까지 호주의 공세에 밀려 고전했다. 후반 10분 아딘 흐루스틱의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슈팅이 강현무의 손끝에 걸렸다. 후반 14분 브랜든 윌슨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겼다. 상대에게 잇달아 측면 크로스를 허용하며 수세에 몰렸다. 후반 16분 부상으로 쓰러진 황기욱을 대신해 최재훈이 투입됐다.

    후반 중반까지 상대의 일방적인 공세에 밀리던 한국은 이근호의 한방으로 위기를 넘었다. 후반 19분 역습 찬스에서 '원샷원킬' 이근호가 또 한번 골문을 열었다. 국태정의 패스를 이어받은 후 1대1 상황에서 오른발로 거침없는 카운트어택으로 팀의 세번째 골을 밀어넣었다. 발군의 골 결정력을 선보였다. 베트남전 역전골에 이어 이날 멀티골을 기록한 이근호는 3골로, 득점 공동선두에 올랐다. 김 감독은 후반 20분 멀티골을 기록한 이근호를 빼고 박인혁을 투입했다.

    3-0 상황에서도, 호주는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좌우 측면을 허무는 호주의 공세는 줄기차게 이어졌다. 후반 내내 상대에게 측면을 내주며 몰리던 한국 수비진은 결국 후반 28분 니콜라스 카우번에게 만회골을 허용했다. 골키퍼 강현무의 발을 맞고 튕겨나온 볼을 니콜라스가 반대편 문전에서 밀어넣었다.

    후반 7분 후반 교체투입된 트렌트 부하기어에게 추가골까지 허용했다. 센터백 이상민을 뚫어낸 트렌트의 추가골로 3-2, 다시 위기에 몰렸다. 후반 34분 상대의 날선 헤딩을 골키퍼 강현무가 필사적으로 걷어냈다. 후반 36분 조영욱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리며 기운을 찾아왔다. 탈락 위기의 호주는 마지막 순간까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한국은 강현무의 몸을 아끼지 않는 슈퍼세이브로 1골차 우위를 끝까지 지켜냈다. 3대2 승리로 D조1위와 함께 8강행을 이뤄냈다. 3골을 먼저 넣은 후 상대의 공세에 수비가 흔들리며 경기를 지배하지 못한 점은 과제로 남았다.

    D조 1위 김봉길호는 20일 C조 2위 말레이시아와의 8강전에서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같은 시각 베트남과 시리아는 0대0으로 비기며,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도 D조 2위로 8강행에 성공했다. 경기후 인터뷰에서 멀티골로 8강행을 이끈 이근호는 "그동안 공격적으로 좋지 않아 선수들끼리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골도 넣고 팀도 이겨서 다행"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8강 말레이시아전을 앞두고 "다음 경기 상대편 분석하고 비디오 분석 통해 공격할 때 좋았던 점, 수비할 때 좋지않았던 점은 연구해서, 좋은 성적 내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19일 일본과 우즈베키스탄, 카타르와 팔레스타인, 20일 이라크와 8강전을 치른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