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화유기' 측 "김정현 감독 B팀 투입, 완성도 높인다"

    기사입력 2017-12-27 16:56:41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화유기'가 정상 방송을 위해 김정현 감독을 투입했다.

    tvN '화유기' 측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김정현 감독이 연출자로 투입되는 것이 맞다"며 "박홍균 감독과 함께 '화유기'를 맡아줄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현 감독은 신우철 감독과 함께 MBC '구가의서'를 연출한 바 있어 판타지극과 사극 등에 특화된 인물. '화유기' 팀은 김정현 감독의 투입으로 인해 완성도 높은 드라마 제작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화유기'는 지난 24일 방송 2회만에 역대급 방송사고를 일으키며 구설수에 올랐다. CG(컴퓨터그래픽) 처리가 되지 않은 장면이 그대로 노출됐고 이로 인해 방송이 10분, 15분 간 중단되며 시청자들의 신뢰를 잃은 바 있다.

    또 세트를 만들던 제작진이 추락사고를 당하며 허리뼈와 골반뼈 등이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는 소식도 있었다. tvN 측은 해당 제작진과 관련, 사후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이다. 3회는 30일 정상 방송 되지만, 4회는 드라마의 완성도를 위해 차주로 미뤄 방송된다.

    lunamoon@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