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잎채, 평일올데이 가격제 첫 시행

    기사입력 2017-11-10 10:13:54

    풀잎채.
    프리미엄 한식뷔페 풀잎채(대표 정인기)가 2013년 1월 브랜드 론칭 이후 5년만에 처음으로 가격 변동을 단행한다. 가격 변동 시점은 이번 겨울신메뉴가 선보이는 11월 15일부터다.

    풀잎채는 한식뷔페 업계 최초로 '평일올데이 가격제'를 시행한다. 평일점심은 12,900원에서 14,900원으로, 주말 공휴일은 16,900원에서 18,900원으로 각각 2천원 인상하는 대신 평일저녁은 16,900원에서 14,900원으로 2천원 인하한다. 가격 인상으로 인한 고객의 불편을 평일 저녁 2천원 인하로 작으나마 혜택으로 돌려드린다는 입장이다.

    풀잎채는 지난 5년간 평일점심 12,900원, 평일저녁과 주말 공휴일은 16,900원을 유지하며 국내 한식뷔페 중 가장 저렴하면서도 100여 종의 다양한 제철 한식을 즐길 수 있는 가성비 높은 브랜드로 알려져 왔다. 풀잎채 마케팅팀 팀장은 "그동안 식재료비, 인건비, 임대료 등 지속적인 원가 인상 요인이 있었음에도 감내해오다 부득이하게 변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풀잎채는 평일올데이 가격제가 적용되는 이번 겨울신메뉴 시즌부터 메뉴와 서비스 만족도를 한층 더 높인다는 방침이다. 고기 메뉴를 강화하여 돈불고기, 삼겹살, 오리훈제 3종에 한정돼 왔던 것을 '고기 5대 천왕'으로 풍성하게 구성하는 한편, 언양식 소불고기를 즉석에서 구워 제공하는 등 즉석 수제 요리와 계절 별미도 대폭 강화한다. 또한 평일 저녁 특선 메뉴로 저녁 7시 이전 입점 고객들에겐 제주도 향토음식인 '제주식 돔베고기'를 특별 제공할 예정이다.
    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