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신규채용 4년만에 18.5% 늘어…한전 작년 '최다' 뽑아

    기사입력 2017-11-06 08:10:55

    국내 공기업들이 최근 몇 년간 신규채용을 확대했지만 여성 채용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기업 경영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35개 공기업의 신규채용 인원은 총 5736명으로, 4년전인 2012년(4839명)에 비해 18.5% 늘었다.

    반면 이들 공기업이 지난해 채용한 여성은 1146명으로, 2012년(1155명)보다 0.8% 줄었다.

    지난해 신규채용 인원이 가장 많았던 공기업은 한국전력으로, 총 1314명을 뽑아 전년보다 38.7%나 증가했다.

    뒤이어 한국수력원자력(832명), 한국철도공사(604명), 한국수자원공사(310명), 한국도로공사(245명), 한국가스공사(214명), 한국중부발전(211명)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여성 인력을 가장 많이 채용한 공기업도 한전으로 301명이었고, 한수원이 140명으로 역시 2위에 올랐다.

    한국철도공사(98명), 한국수자원공사(87명), 한국토지주택공사(54명), 한국가스공사(52명), 그랜드코리아레저(33명) 등도 비교적 여성 채용이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해 신규채용으로 여성을 한명도 뽑지 않은 공기업은 한국석유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대한석탄공사로 조사됐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소비자고발센터로 바로가기

    축구토토 승무패 적중, NBA 필살픽 다수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