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우상' 한석규X설경구X천우희, 연기의 神들이 모였다

    기사입력 2017-10-24 13:37:4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영화 '우상'이 충무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 한석규, 설경구에 이어 천우희까지 환상적인 캐스팅을 확정하고 오는 10월 크랭크인에 들어간다.

    한석규, 설경구 그리고 천우희가 영화 '우상'으로 뭉쳤다. 영화 '우상'은 아들의 돌이킬 수 없는 실수로 정치인생 최악의 위기에 몰린 도의원 '구명회'와 가질 수 없는 것을 가지려 했던 피해자의 아버지 '유중식', 그리고 사건 당일 '중식'의 아들과 함께 있던 '련화'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빠지게 되는 영화.

    한석규가 연기할 '구명회'는 차기 도지사에 거론될 정도로 존경과 신망이 두터운 도의원이었으나 아들의 실수로 벼랑 끝에 몰리게 되는 인물로 끈질기게 사건을 파헤치는 '중식'과 충돌하며 극을 팽팽하게 이끈다. 설경구가 분한 '유중식'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억울하게 아들을 잃자 모든 것을 걸고 사건의 실체를 쫓아가며 극의 서스펜스를 극대화시키는 동시에 관객의 감정을 이끄는 인물이다. 각자의 우상을 쫓아 질주하는 인간의 양면성을 격렬하게 보여줄 두 배우의 연기에 충무로의 온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기에 배우 천우희가 합류해 최강의 캐스팅 조합이 완성되었다. '한공주'로 국내외 영화제에서 여우 주연상을 수상하며 2014년 그해 가장 인상적인 여배우의 탄생을 알린 후 '손님''뷰티 인사이드''곡성' 등에서 탄탄하고 출중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왔던 그녀가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만나 그 어떤 작품에서도 볼 수 없던 파격적인 변신을 준비하고 있다. 천우희가 연기할 '련화' 는 '중식'의 아들이 사고를 당한 날 같이 있다가 자취를 감추는 인물. 등장하지 않아도 관객을 궁금하게 만들고, 그녀가 등장하는 순간 더 신비해지는 강렬한 캐릭터이다. 특히 '우상'은 '한공주'로 이미 호흡을 맞춘바 있는 이수진 감독과 배우 천우희의 두 번째 만남이라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우상'으로 한석규와 설경구, 천우희를 한 스크린에 모은 주인공은 장편 데뷔작 '한공주'로 시체스 국제 영화제, 마라케시 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이수진 감독이다. 특히 이수진 감독은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당장 다음 달에 이 감독의 차기작을 보고 싶다"며 극찬해 더욱 관심을 받기도 했다. 거장이 궁금해했던 이수진 감독의 차기작 '우상'.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 전개와 정교한 심리묘사로 인정받은 이수진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이 이번엔 어떤 작품을 탄생시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섬세하고 치밀한 연출력의 이수진 감독과 한석규, 설경구, 천우희가 환상의 앙상블을 만들어낼 영화 '우상'은 오는 10월 24일 첫 촬영에 돌입해 2018년 개봉 예정이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필살픽 줄줄이 적중' 농구도 역시 마감직전토토!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