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방탄소년단이 밝힌 #서태지 #저스틴비버 #좌우명[종합]

    기사입력 2017-09-21 15:51:17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컴백쇼'에 앞서 '컬투쇼'에 출연, 새앨범 소개와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그룹 방탄소년단이 출연했다.

    지난 18일 새 앨범을 발매한 방탄소년단은 이날 '방탄소년단 컴백쇼(BTS COMEBACK SHOW)'를 갖고 새 앨범의 첫 무대를 전 세계에 선보일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은 "오늘 컴백쇼를 통해서 처음 무대를 선보인다. 컴백 전에 '컬투쇼'에 먼저 출연한 것이다. 저희는 컬투 형님들과 함께한다"고 '컬투쇼'와의 의리를 과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방탄소년단은 미니앨범 'LOVE YOURSELF 承 'Her'' 발매 후 전 세계 아이튠즈 앨범 차트는 물론 타이틀곡 'DNA'로 국내외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다양한 사랑의 모습과 사랑에 빠졌을 때의 감정 등을 음악으로 담았다"라며 앨범의 콘셉트와 타이틀곡 'DNA'에 대해 소개했다.

    그러먼서 멤버들은 신곡 'DNA'의 안무가 힘들었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매번 안무가 난이도가 높았는데, 특히 이번노래의 춤이 가장 어려웠던 것 같다"면서 즉석에서 'DNA'의 안무를 능숙하게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세계적인 아티스트 체인스모커스와의 작업에 대해 언급했다.

    멤버들은 "수록곡 '베스트 온 미'를 체인스모커스와 같이 작업을 했다"면서 "체인스모커스 쪽에서 먼저 제의가 들어왔다. 저희가 빌보드 시상식에 갔을 때 그 쪽에서 콜라보 한번 해보는 것이 어떠냐고 먼저 제의를 해주셨다. 그 다음날 바로 10곡을 보내주셨다. 즉흥적이시더라. 그 중에서 저희가 마음에 드는 곡을 정해 멜로디와 랩을 붙이는 방식으로 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3년에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가 주목하는 가수로 거듭났다.

    DJ 컬투는 "방탄소년단이 어느 순간 세계적인 탑스타가 됐다.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렸다. 느낌이 어떠냐"고 말했고, 이에 멤버들은 "저희도 우리의 매력이 뭔지 진지하게 가끔 생각한다. 신기하다. '불타오르네' 이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5월에 열린 '빌보드뮤직어워드'에서 국내외 아미 팬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등을 제치고 케이팝 그룹으로서는 최초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멤버들은 저스틴 비버에게 한 마디 하라는 DJ 컬투의 요구에 "저스틴 비버, I'm your fan"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서태지 데뷔 25주년 기념 공연에서 서태지와 무려 8곡의 노래를 함께 불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방탄소년단은 "정말 영광이었다. 서태지 씨와 함께 노래도 부르고 춤도 췄다. 저희를 아들이라고 부르셨다. 실제로 (서태지가)막내 정국의 아버지와 한살 차이셨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각자 열정 넘치는 자신들의 좌우명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